[오늘의 운세] 2018년 12월 6일 (음력 10월 29일)
[오늘의 운세] 2018년 12월 6일 (음력 10월 29일)
  • 충청신문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8.12.05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쥐띠

사회는 항상 새로운 것을 요구하고 있다. 4 ` 8 ` 10 ` 12월생은 자기 개발에 전념할 때 주위의 찬사가 따를 듯. 여러 사람에게 조언을 받는 것도 큰 도움이 되니 기울일 것. ㄴ ` ㅈ ` ㅊ성씨 자기만의 고집은 금물. 여유를 갖자. 회색 옷이 행운의 색이니 활용하라.

 

▶ 소띠 

이사를 해서 사업을 시작한 1 ` 3 ` 5 ` 10월생이 있다면 대성할 수 있겠다. 과감한 용기가 이익을 주는 격. 직장인 ㄱ ` ㅅ ` ㅎ성씨는 매사에 기밀을 유지하고 안일한 생각에서 벗어나라. 주위 사람에게 호평 받을 수. 지나친 고집은 일을 망치니 주의하라.

 

▶범띠 

생각지도 않던 일들이 순간순간 닥치고 있으니 1 ` 3 ` 5 ` 10월생은 흐름을 잘 포착해서 해결할 것. ㄴ ` ㅇ ` ㅎ성씨 애정문제는 하나를 택함이 좋을 듯. 남의 말에 쉽게 현혹되지 말고 신중히 생각해서 결정하라. 모든 문제는 흐르는 물과 같이.

 

▶토끼띠

성질을 낸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니 1 ` 3 ` 5 ` 7월생은 마음의 안정과 여유를 찾아라. 목표를 정해놓고 차분하게 계획대로 추진할 때 길은 열린다. 교만한 성격은 타인이 등을 돌릴 수 있으니 항상 겸손한 자세를 몸에 익히도록. 푸른색이 길함.

 

▶용띠 

친지나 친구 간 도움으로 행운이 올 듯. 1 ` 3 ` 5 ` 9월생은 일이 순조롭게 됨에 감사할 줄 알아야 한다. 오늘은 부부간 늦은 시간에 말조심하라. 의견충돌이 예상되니 남성은 아내의 말을 존중할 줄 알아야 할 때. ㄱ ` ㅇ ` ㅈ성씨는 남 ` 서쪽에 힘 있다.

 

▶뱀띠 

자기가 맡은 일은 적당하게 지나치는 성격이 아니기 때문에 2 ` 4 ` 5 ` 7월생은 감당하기 어려운 일이 닥칠 때는 남보다 배로 고통을 겪는다. 매사 자기 능력의 범위 안에서만 일을 떠맡도록 할 것. ㄴ ` ㅅ ` ㅇ성씨는 하는 일에 불만투성이구나. 건강 조심.

 

▶말띠 

사업 자금에 시달리는 1 ` 5 ` 8 ` 9월생은 ㅁ ` ㅂ성씨가 북쪽에 있다면 그 사람에게 부탁을 해보라. 생각 외로 당신 뜻을 이해하는 사람일 듯. ㅅ ` ㅇ ` ㅊ성씨는 특별히 좋은 물건을 손에 넣는 행운이 있는 하루다. 애정은 부드러운 대화를 염두에 둘 것.

 

▶양띠 

어차피 상부상조하는 사회인만큼 7 ` 8 ` 9월생은 베푸는 보람 행복과 연결시키자. 흰색은 당신의 마음을 강하게 만드는 색이다. ㄱ ` ㅂ ` ㅎ성씨는 무슨 일이든 조건 없이 베풀다보면 의외로 득이 있으며 사업에는 변화가 생길 듯. 북 ` 동쪽 길.

 

▶원숭이띠 

신용을 잃으면 정말 어려울 때 도움을 받지 못하니 3 ` 4 ` 7 ` 9월생은 책임지지 못할 약속은 하지 않는게 좋다. 모든 일이 뜻한 바대로 안 되더라도 좌절은 금물. ㄴ ` ㄹ ` ㅇ성씨 직장에 몰두하는 것도 좋지만 가정에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한 날임을 잊지 말라.

 

▶ 닭띠 

단계적인 과정을 통해서 목적지에 도달해야만 이 구석을 면할 수 있다. 4 ` 7 ` 8 ` 10월생은 추월을 한다면 부정이 따르게 마련이니 과욕을 버리고 순리를 따르라. ㄱ ` ㅂ ` ㅎ성씨 옛것을 멀리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로 승부를 걸 것. 용기 백배 할 때.

 

▶ 개띠

남을 쉽게 믿지 말고 의지하려고도 마라. 1 ` 3 ` 8 ` 12월생은 내 것 남에게 빼앗기는 격. 상대를 쉽게 생각하지 말고 홀로서기를 익힐 때 손실을 막을 듯. ㄱ ` ㅂ ` ㅅ성씨는 주위를 의식하지 말고 본인의 주관대로 행할 때 하는 일 순탄하다. 북쪽 길함.

 

▶ 돼지띠

인생의 삶이란 예행연습이 없는 것. 1 ` 4 ` 6 ` 8월생은 자기 자신이 어떻게 처신해야 올바른 길인지 한번쯤 짚고 넘어가는 자세를 가져라. ㄴ ` ㄹ ` ㅇ성씨는 애정문제로 연연하다 모든 것 놓칠 수 있으니 오늘은 새로운 각오를 다짐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