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버스 승강장 무료 광고면 분양 사업 성공적”
대전시 “버스 승강장 무료 광고면 분양 사업 성공적”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8.12.0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은 광고 효과 올리고 시는 관리비 절감

관평동 테크노밸리네거리에 위치한 유개승강장 무료 광고.
관평동 테크노밸리네거리에 위치한 유개승강장 무료 광고.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한 시내버스 유개승강장 지역업체 무료 광고면 분양사업이 기업 광고 효과와 시 관리비 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다.

시에 따르면 올해 사업은 시 전체 1538곳의 유개승강장 가운데 523곳을 69개 기업에 분양했으며 분양된 승강장은 기업이 홍보를 원하는 지역을 직접 선정하도록 했다.

당초 대전 소재 향토·사회적·마을기업 등 판로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기업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으나 이후에는 신청대상을 소상공인, 비영리단체 등으로 확대해 왔다.

특히 유개승강장 무료 민간분양 사업은 기업에게는 광고 효과 시에게는 연 2000만원의 유지관리비 절감 효과가 있는 등 상호윈윈(Win-Win) 하는 사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민간분양을 통해 광고 중인 지역업체 소리박사(대표 홍대관)는 "기업 광고 결과 매출이 50%정도 늘었다"며 만족했고 향토기업인 탑골공원(대표 고비송)은 "체험행사 신청이 증가하고 매출이 30%정도 인상됐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이 사업이 상품은 좋지만 광고에 어려움이 있는 지역기업들의 판로확장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내년에는 더 많은 기업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분양받은 기업들의 계약기간이 끝나는 내년 7월 중으로 분양기준을 재정립해 더 많은 마을기업, 청년기업, 향토기업 등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전면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