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석씨문중 소장 왕지(王旨), 충주박물관 기증
충주석씨문중 소장 왕지(王旨), 충주박물관 기증
  • 박광춘 기자 chun0041@dailycc.net
  • 승인 2018.12.1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소성 높아 문화재 지정 추진

[충청신문=충주] 박광춘 기자= 충주박물관(관장 전명숙)은 10일 충주 석씨 문중에서 소장중인 '왕지(王旨)'를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조선시대 국왕의 명령이나 관직 등을 내리는 문서는 보통 ‘교지(敎旨)’라고 칭하지만 고려시대와 조선 건국 초기에는‘왕지(王旨)’로 사용됐다.

조선시대의 왕지는 초기에 극히 일부 사용되어 희소성이 높다.

왕지에 등장하는 석여명(石汝明)은 고려 공민왕대에 문과에 급제했으나 고려의 멸망과 함께 사직했다.

조선 태종 16년(1416) 왕이 손수 쓴 왕지를 내려 가선대부(嘉善大夫)집현전(集賢殿)제학(提學)을 내렸으나, 석여명은 충신은 두 군주를 섬기지 않는다하여 사양하고, 충주에서 학문에 전념하다 생을 마감했다.

충주 석씨 문중의 대종손 석균성 씨는 “우리 가문이 충주 석씨인만큼 충주를 대표하는 박물관인 충주박물관에서 전시와 연구자료로 널리 활용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문중과 협의해 기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물관에서는 이날 기증받은 유물을 보존처리 후 일반인에게 공개하고, 관련 연구자들의 학술연구 자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희소성 높은 문화재인 만큼 문화재 지정을 추진하는 한편, 관련 전시와 학술 연구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지역 문화를 널리 알리고 심화하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