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건국 1100주년 기념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고려 건국 1100주년 기념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 최명오 기자 choimo5000@dailycc.net
  • 승인 2018.12.1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곡사 금동약사여래좌상의 특별한 나들이

[충청신문=청양] 최명오 기자 = 청양군 장곡사의 금동약사여래좌상이 특별한 서울나들이에 나섰다.

지난 4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서울시 용산구)에서 고려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하는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 특별전에 청양 장곡사 금동약사여래좌상(金銅藥師如來坐像)과 발원문(發願文)을 전시하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 및 소속 국립박물관은 고려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해 지난 5월 전시를 시작으로 2019년 3월까지 전국 각지에서 특별전을 개최하고 있으며 이중 하이라이트가 이번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되는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이다.

‘대고려 특별전’은 전 세계에 흩어져있는 고려 미술을 종합적으로 고찰하는 대규모 전시회로, 우리나라의 국보와 보물을 비롯해 미국, 영국, 이탈리아, 일본 등의 45개 기관에서 소장한 450여 점의 고려 문화재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이번 특별전의 전시 구성은 네 가지 테마로 첫 번째는 ‘고려의 수도 개경이야기’, 두 번째는 ‘고려 사찰로 가는 길’, 세 번째는 ‘차(茶)가 있는 공간’, 네 번째는 ‘고려의 찬란한 기술과 디자인’으로 구성된다.

이 중 청양 장곡사 금동약사여래좌상은 두 번째 테마 주제에 포함돼 있으며 고려의 문화적 성취는 불교문화를 기반으로 정점을 이루었으며 특히 불상은 고려 문화의 독자성과 다원성을 보여준다.

이번에 공개 된 청양 장곡사의 약사여래좌상은 천 명이 넘는 승속(僧俗)이 함께 발원한 고려를 대표하는 보물이며 10미터가 넘는 발원문에는 삶에서 병마가 비켜가기를 기원했던 칠백 년 전의 바램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청양 장곡사 금동약사여래좌상 부처님은 고려 후기의 대표 금동불상으로 보물 제181호 지정되어 있는 장곡사 하 대웅전의 주불(主佛)로 봉안되어 있고 불상의 발원문은 1959년에 실시한 복장(腹藏)조사 중 발견되었으며 발원문에는 고려 충목왕 2년인 1346년에 불상이 조성되었다.

정확한 기년(紀年)이 있는 고려 후기 불상으로서 조각수법과 표현기법이 우수한 것이 인정되어 1963년 보물 제337호로 지정되었으며 비지정 된 복장물 42건 45점과 함께 현재 국보로 승격하기 위한 절차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