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세 넘어 한류열풍 타는 논산 선샤인랜드
유명세 넘어 한류열풍 타는 논산 선샤인랜드
  • 백대현 기자 no454@dailycc.net
  • 승인 2018.12.1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동남아 등 외국인 800여 명 찾아... 미스터션샤인 감동·만끽

[충청신문=논산] 백대현 기자 = 충남 논산에 선샤인 한류 열풍이 불고 있다.

지난 15일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 건양대 콘서트홀에서 ‘미스터 션샤인’을 주제로 한 한류 이벤트 ‘선샤인 앤 러브(Sunshine&Love) 토크 콘서트가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과 동남아시아 관광객 800여 명을 비롯해 미스터 션샤인에 출연한 배우 김민정과 드라마 OST를 부른 가수 황치열이 함께해 드라마의 뜨거운 인기를 재확인하며 다시 한번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드라마 촬영 에피소드와 노래, EDM쇼와 관객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져 공연장은 열기로 가득 찼으며, 미스터 션샤인의 매력에 푹 빠진 관광객들은 촬영지 논산 선샤인랜드화에 많은 관심과 기대감을 드러냈다.

외국인 관광객 중 200여 명은 용산역에서 미스터 션샤인 특별열차·선샤인 트레인을 타고 논산을 찾아 주요 촬영지였던 선샤인 스튜디오에서 드라마의 주인공이 되어 여운을 만끽하며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이와 함께 한국관광공사는 미스터션샤인 촬영지 방한 상품 출시를 위해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태국 등 외국 주요 여행사 관계자 12명도 초청해 지방 관광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도 한껏 고조됐다.

논산시 연무읍 황화정리 일원에 조성된 선샤인랜드는 ‘논산’ 하면 떠오르는 훈련소 브랜드에 한류문화를 접목한 최신 밀리터리 체험관을 비롯해 낭만스튜디오, 올해 새롭게 조성된 선샤인스튜디오로 구성, 각각의 공간마다 색다른 재미와 감동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특히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주요 촬영지로, 올해 새롭게 조성돼 지난 11월부터 본격 개장한 1900년대 배경 세트장 선샤인스튜디오는 내·외국인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면서 꼭 가고 싶은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하고 있다.

논산시는 지난 11월 한국관광공사와 충청남도, SBS A&T 및 제작사와 선샤인랜드 관광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드라마 촬영은 물론 한류스타를 활용한 관광상품 개발·운영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황명선 시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논산을 찾은 모든 분이 논산의 숨은 매력과 가치를 발견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길 바라며, 앞으로 국내뿐 아니라 중국, 일본, 동남아, 유럽 등 다양한 국가의 해외관광객을 유치해 논산을 대한민국 최고의 한류 관광 메카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