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미세먼지 없앨 분진흡입차 도입
대전시, 미세먼지 없앨 분진흡입차 도입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8.12.17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약속사업 내년 7월 본격 운영…사업비 21억4000만원

대전시가 도로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민선7기 약속사업으로 추진 중인 '분진흡입차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전시가 도로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민선7기 약속사업으로 추진 중인 '분진흡입차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가 도로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민선7기 약속사업으로 추진 중인 '분진흡입차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17일 '분진흡입차 도입'사업이 국비 8억4000만원을 포함한 21억4000만원의 사업비가 내년도 예산으로 확보됐다고 밝혔다.

내년 상반기까지 차량구입과 시운전 등의 준비를 마무리하고 하반기부터 자치구의 노면청소차, 살수차와 연계해 도로 위 분진을 획기적으로 제거할 계획이다.

도로 위 분진은 타이어와 브레이크 패드 마모 등에 의해 발생하며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으로 총 발생량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분진흡입차는 진공청소기 방식으로 발생한 분진을 빨아들여 내부필터를 통해 걸러내고 깨끗한 공기만 배출하도록 제작된 분진제거용 전문차량이다.

특히 노면청소차, 살수차에 비해 미세먼지 제거효율이 3배 정도 우수하고 청소수를 사용하지 않아 겨울철 이용에도 제한이 없어 이미 서울, 부산 등에서 운영하고 있는 지역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시는 내년 하반기부터 분진흡입차 7대를 투입해 8차선 이상 도로 및 대기환경이 열악한 대덕구 산업단지 도로를 대상으로 주 2회 미세먼지를 제거하고 향후 저감효과를 분석, 운영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김추자 환경녹지국장은 "도로 위 미세먼지는 자동차 배출가스와 섞여 대기 중의 미세먼지보다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며 "내년 7월 본격 운영에 맞춰 차량 구입 및 시운전을 통한 노선 결정 등 분진흡입차 도입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