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에너지 기업 800개 육성·2만 일자리 창출 목표
충남도, 에너지 기업 800개 육성·2만 일자리 창출 목표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8.12.19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충남도가 에너지 관련 기업 800개 육성, 2만개 일자리 창출 등을 골자로 한 에너지 산업 육성에 나선다.

도는 19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충남 에너지산업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최종보고회는 남궁영 행정부지사와 도내 에너지 관련 전문가, 기업인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에너지산업 중·장기 발전계획’ 보고, 계획 보완을 위한 토론 및 의견수렴 순으로 진행됐다.

도에 따르면 ‘충남 에너지산업 중장기 발전 계획’은 3대 육성산업과 5대 추진전략, 34개 실행과제로 구성됐다.

3대 육성산업 분야에는 에너지융복합 산업과 스마트에너지 네트워크산업, 그린수소산업 등이 담겼고, 5대 추진 전략에는 ▲에너지 거버넌스 체계 구축 ▲사업간 융복합 통한 신산업 육성 ▲에너지 통합 네트워크 효율화 ▲그린 수소사회 구현 산업 생태계 구축 ▲신에너지 맞춤 인재 양성 등이 집약됐다.

34개 실행과제는 ▲충남에너지센터 건립(3년, 100억원) ▲CO2 및 대기오염물질 무배출 석탄화력 시스템 개발(6년 500억원) ▲충남형 초연결 에너지 그리드 구축산업(5년 610억원) ▲그린 수소 생산 기반 구축(5년, 1000억원) ▲에너지 인력 양성 허브 구축(5년, 200억원) 등이다. 사업비는 12년간 7810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도는 이 사업이 가시화될 경우 ▲일자리 2만 증가(4만 5043명➔6만 9491명) ▲생산액 7000억원 증대(1만 9567억원➔2억 7329억원), ▲기업 800개 육성(940개➔1778개) 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남궁영 도 행정부지사는 “국가와 지방정부의 정책 트렌드 변화는 관련 상업과 시장 변화로 이어지기 마련이고, 그 속도 또한 빠르게 이뤄지기에 산업부문에서도 에너지 전환 대비가 필요하다”며 “계획수립이 완료되는 대로 정책에 반영, 각각 실행과제가 적기에 수행될 수 있도록 집중해 달라”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최종보고회에서 제시되고 논의된 의견을 검토·반영해 최종확정하고, 단계적·연차적으로 국·도비를 확보해 사업화를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신정부 이후 탈원전·탈석탄 등 변화하는 에너지 패러다임에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에너지 산업을 고도화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충남테크노파크를 통해 계획을 수립, 지난 11일 공청회를 개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