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싣고 작업자 따라다니는 카트 개발
짐 싣고 작업자 따라다니는 카트 개발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9.01.0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업계-학계 맞손...국가 연구개발(R&D) 성과물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여성·노인 등도 손쉽게 물건을 운반할 수 있는 ‘모바일 파워카트’와 ‘스마트 파워캐리어’가 개발됐다.

국토교통부는 물류현장의 고질적 문제인 열악한 노동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2014년부터 추진한 국가 연구개발(R&D)의 성과물로 물류현장에서 손쉽게 물건을 운반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개발은 국가 R&D 지원을 통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삼미정보시스템·㈜웨이브엠·평택대·서울농수산식품공사·한양대 간 공동연구를 수행했다. 제품을 제작·판매할 권리인 기술 실시권은 모바일 파워카트의 경우 ㈜WaveM이, 스마트 파워캐리어는 ㈜씨쓰존이 가지고 있다.

모바일 파워카트는 작업자의 골격을 인식해 자동으로 따라다니며 최대 250kg까지 화물을 운반하는 장비다. 사물을 정밀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첨단 센서를 부착했다.

국외 유사제품(3800만 원) 대비 저렴하게(1500만 원) 개발됐다. 기존 자동운반 장비들과 달리 추가 기반시설 구축이 필요 없다.

360도 제자리 회전을 통해 자유로운 방향전환은 물론 이동까지 가능해 외국 장비에 비해 규모가 작은 국내 물류창고에도 적용이 용이하다.

스마트 파워캐리어는 작업자가 탑승해 장비를 조종, 최대 200kg까지 화물을 운반하는 탑승형 전동 캐리어다.

국외 유사제품 없이 국내 최초로 개발됐다. 소량·다품종 제품의 운반에 적합하고 적은 회전반경으로 좁은 공간에서도 자유로운 방향전환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가격도 저렴한 약 330만 원으로 물류창고 뿐만 아니라 공장창고, 도매시장 등에서도 폭넓은 활용이 가능하다. 이미 농협 하나로 마트 등 실제 물류현장 보급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국토교통부관계자는“ 모바일 파워카트와 스마트 파워캐리어가 각 업체별 실정에 적합하게 개조·응용이 가능하도록 개발됨에 따라 현장 적용이 용이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물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이와 같은 노동력 저감 물류장비들을 계속해서 개발·보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