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이사동 민속마을 조성사업 첫 발
대전시, 이사동 민속마을 조성사업 첫 발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1.03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면적 17만5085.1㎡ 건축자산진흥구역 지정 고시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난개발을 막고 문화유산과 공존하는 대전 동구 이사동 민속마을 조성사업이 건축자산진흥구역 지정으로 첫 발을 내디뎠다.

시는 그동안 총 면적 274필지 17만5085.1㎡에 달하는 이사동 건축자산진흥구역 지정 및 관리계획이 지난달 24일 공동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3일자로 고시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에 구역 내 전통경관 수복과 난개발·혐오시설 유입 차단을 목적으로 건축자산 등에 대한 관리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 계획에는 ▲구역 내 한옥건축 개선 ▲가칭 전통의례관 건립 ▲마을 진입도로 등 도시계획의 밑그림이 담겨있다.

한편 이사동 마을은 500여년 동안 형성된 은진송씨 단일혈족의 공동체 마을로 분묘 1000여기로 구성된 선산과 재실 14곳, 사우와 당우 등 다양한 문화유산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시 관계자는 "이사동 건축자산진흥구역 지정은 이제 대전에서 사라진 전통마을을 문화유산 보존과 함께 지켜내려는 이사동민속마을 조성의 첫 단계"라며 "문화유산이 공존하는 전통마을 공동체 복원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마을 주민을 비롯한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