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물김 풍년 기대
올해 물김 풍년 기대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9.01.0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충남도 내 올해 물김 생산량이 전년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도 수산자원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2019년산 물김 총 생산량은 1만 4116톤(서천서부수협 8078톤·서천군수협 6038톤)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만 1130톤에 비해 27% 증가한 규모라 풍작이 기대된다.

올해(2019년산) 물김 생산액은 서천서부수협 59억 원, 서천군수협 44억 원 등 총 103억 원으로 나타났다.

앞으로는 서천 지역 수온이 4∼5℃로 낮아져 김 생장의 최적 조건을 보이며 오는 3월까지 양호한 생산량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임민호 도 수산자원연구소장은 “2018년산 기준 충남의 물김 생산량은 2만 8000톤 480억 원으로, 도내 수산물 생산액 16만 2000톤 5078억 원의 9.5%를 차지했다”며 지난해보다 훨씬 많은 김이 생산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산 물김의 경우, 2017년 11월 말부터 이듬해 2월까지 김 황백화 현상이 발생, 도내 김 양식 면적의 83%가 황백화 피해를 입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