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민 안전문화 조성’ 힘쓴다
대전시 ‘시민 안전문화 조성’ 힘쓴다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1.09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교육 시행계획 확정… 6개 분야 14개 핵심과제에 64억원 투입

시는 9일 안전교육 체계화 및 지역중심 안전교육 활성화로 재난 및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한 '2019년 국민 안전교육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9일 안전교육 체계화 및 지역중심 안전교육 활성화로 재난 및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한 '2019년 국민 안전교육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가 시민 안전의식 향상을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시는 9일 안전교육 체계화 및 지역중심 안전교육 활성화로 재난 및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한 '2019년 국민 안전교육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계획은 지난 2017년 5월 시행된 '국민 안전교육 진흥 기본법'에 의거 수립된 행정안전부의 5년 단위 제1차 국민안전교육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번 계획은 시민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사고예방 및 대처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돼 ▲안전교육 활성화 ▲체험교육 확대 ▲콘텐츠 제작·보급 ▲안전교육 전문인력 활용 ▲사회안전 교육 지원체계 구축 등 6개 분야 14개 핵심과제, 33개 세부 실행 계획이 담겨 있으며 지난해보다 10억원 증가한 총 64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안전교육 인원은 지난해 교육한 53만2000명보다 5% 증가한 55만9000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시는 지난해 1만2800여명이 참여해 호응을 얻은 'Safe 안전체험한마당' 행사를 기존 2일에서 3일로 기간을 늘려 더 많은 시민들의 안전의식 향상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민간단체와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안전문화의 조기정착과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관련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이강혁 시민안전실장은 "생각만으로는 시민의 편안한 삶을 담보할 수 없다"며 "안전한 생활을 위해서는 올바른 안전교육과 함께 행동으로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생애주기별 안전행동 생활화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