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의 행정업무 이제 그만"
"교사의 행정업무 이제 그만"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1.1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교육관련 시민단체, 교원업무 정상화 촉구

대전 교육관련 시민단체가 10일 교원업무 정상화를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대전 교육관련 시민단체가 10일 교원업무 정상화를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 교육관련 시민단체가 교원업무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교육희망네트워크·대전참교육학부모회·대전학부모연대·전국교직원노동조합대전지부·평등교육실현을위한대전학부모회 등은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성과주의 전시성 정책 사업 70%이상을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또, 법령상 교사의 직무가 아닌 행정업무를 교사에게 부여하지 말 것과 교원업무 정상화를 위해 교원노조와의 단체교섭 또는 정책협의회에 즉각 응할 것을 주장했다.

대전의 한 초등학교 교사는 "초등학교 현장에서 방과 후 학교와 돌봄교실은 기피 업무 1순위"라며 "방과 후 학교 강사 채용부터 강사비 지급에 이르기까지 각종 행정업무를 담당교사가 처리해야 하고 돌봄교실을 맡으면 간식비 기안까지 모두 교사에게 맡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현장교사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 26일부터 12월 21일까지 4주간 '교원업무 정상화 요구' 서명운동을 벌였으며 189개교에서 총 3511명이 서명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