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전시당, 전 서구체육회 운영진 수사 촉구
한국당 대전시당, 전 서구체육회 운영진 수사 촉구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19.01.1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청장 측근으로 2억원 상당 횡령혐의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스포츠센터 운영자금을 횡령한 전 서구체육회 운영진에 대해 수사를 촉구했다.

대전시당은 10일 성명을 통해 "서구청장의 측근으로 있던 A씨가 서구청과 서구체육회로부터 위탁받은 스포츠센터의 운영자금 중 2억원 상당을 횡령하고도 이후 서구청장 비서실에서 문제없이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더 충격적인 것은 서구체육회장을 겸하고 있는 서구청장이 추가적인 횡령 사실이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한 자체 감사나 사법당국에 고발 조치도 하지 않았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대전시당은 서구청장이 본격적인 수사 착수 전에 자신의 측근에 대해 어떠한 징계도 밟지 않도록 A씨에게 면죄부를 준 것이라 말했다.

이어 사법당국에도 "세금 도둑질 사건이자 지방정부 권력층의 측근 비리 비호·은폐 시도 의혹 사건에 대해 철저하고 즉각적인 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다"라면서 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A씨는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자 횡령액 중 일부인 7400만원을 반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