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교직원 ‘사랑의 우수리 운동’ 훈훈한 사랑 전달
충북교육청 교직원 ‘사랑의 우수리 운동’ 훈훈한 사랑 전달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01.15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충북] 신민하 기자 = 충북도교육청 소속 교직원이 ‘사랑의 우수리 운동’을 통해 모은 성금을 학생들에게 전달하는 등 학생사랑에 앞장서고 있다.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은 15일 오후 2시 교육감 집무실에서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 김경배 회장에게 2018년 사랑의 우수리 성금 5610만원을 전달했다.

도교육청은 2018년 사랑의 우수리 운동 모금액 5610만원과 2017년 이월금 2412만원 등 총 8100만원을 난치병, 희귀병 학생 56명에게 의료비로 전달했다.

‘사랑의 우수리 운동’은 희망하는 교직원들이 매월 급여에서 급여의 우수리 1000원 미만을 적립해 학생들을 위해 기부하는 운동이다.

기탁된 금액은 소아암, 백혈병 등 난치병, 희귀병 학생 의료비에 쓰인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랑의 우수리 운동에 많은 교직원이 참여하여 학생사랑 나눔이 계속 이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교육청 소속교직원들은 2005년부터 2018년까지 8억6230여만원을 모금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이나 희귀병 학생 658명에게 모금액을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