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트랜시스에서 외주 직원 발목 절단사고 발생
현대 트랜시스에서 외주 직원 발목 절단사고 발생
  • 류지일 기자 ryu3809@dailycc.net
  • 승인 2019.01.1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서산] 류지일 기자 = 현대 트랜시스(구 현대파워텍) 작업장에서 외주업체 직원의 발목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6일 오전 10시경 충남 서산시 소재 현대 트랜시스 내부 경합금 부서 설치 작업장에서 철판 호이스트 작업 중 철판이 떨어지며 외주 업체(동서기공) 작업자 유 모씨(56세)의 발목이 절단되고 또 다른 직원의 손목이 골절이 의심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발생 후 현대 트랜시스는 사내 응급차량을 이용해 종합병원으로 후송했으며 노동청에 보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서부발전 외주업체 직원의 사망 사고가 채 가시지도 않은 상태에서 또 다시 외주업체 직원의 발목 절단과 골절사고 의심이라는 안전불감증 사고에 대해 안전교육 및 관리감독 사항에 대해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는 게 현장 직원의 전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