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CCTV통합관제센터, 군민안전 책임진다
예산 CCTV통합관제센터, 군민안전 책임진다
  • 박제화 기자 domin2033@dailycc.net
  • 승인 2019.01.17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CCTV 880대 운용, 17억 투입 범죄예방·사건사고 집중 관제

[충청신문=예산] 박제화 기자 = 예산군은 급증하는 치안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CCTV통합관제센터를 오는 3월부터 운영한다.

군은 작년 17억을 투입해 신청사 8층에 386.38㎡규모의 CCTV통합관제센터 구축을 완료하고 올해 24시간 CCTV모니터링 강화 및 범죄 핫스팟 지역에 100여 대의 CCTV를 추가 설치해 군민 안전지킴이 역할을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통합 관제센터는 관제실·재난안전상황실·검색실·경찰상황실·휴게실 등이 갖춰져 있으며 방범·어린이 안전·교통·재난안전·쓰레기 불법투기·시설물 보호 등의 목적으로 내포신도시를 포함 총 880대의 CCTV를 운용한다.

또한 가상화 시스템을 적용해 CCTV 영상데이터의 운영·저장·분배 등을 체계적으로 통합관리하고 화상과 위치정보를 연계하는 GIS(지리정보시스템), 관제업무 시스템 등을 도입해 체계적인 화상순찰 및 범죄, 사고 등에 신속 대응할 수 있는 기술기반을 마련했다.

더불어 홍수통합관리 및 지진정보 시스템 등 재난종합상황관제시스템과 연계 통합 구축돼 군민 생활안전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개인영상정보 유출 방지를 위해 영상정보를 암호화해 보관 배포하는 영상반출시스템이 운영되며 사생활보호 및 인권침해 방지를 위해 설치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영상자원의 활용과 오남용 모니터링 등 임의조작을 제한하는 개인영상정보 내부통제시스템을 구축해 개인정보관리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여기고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조치를 통해 행복한 예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산군은 올해 5억 3000만 원을 투입해 범죄예방을 목적으로 범죄 핫스팟 지역에 방범·여성안심 귀갓길 CCTV 설치 및 노후 CCTV 성능개선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