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비 전통시장 25만3999원·대형유통 34만6861원
설 차례상비 전통시장 25만3999원·대형유통 34만6861원
  • 이정화 기자 dahhyun@dailycc.net
  • 승인 2019.01.18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각 2.1%↑· 2.5%↓

[충청신문=대전] 이정화 기자 = 올해 설 차례상을 전통시장에서 준비하면 25만3999원, 대형유통업체에서 하면 34만6861원이 드는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지난 16일 전국 27개 대형유통업체와 18개 전통시장에서 28개 제수품 소비자 가격을 조사해 얻은 결과다.

지난해보다 전통시장은 2.1% 오르고 대형마트 차림비는 2.5% 하락했다.

과일 가격은 생산량이 줄어 오른 반면 채소와 계란, 소고기 등은 생산량과 사육량이 늘어 가격이 내려갔다.

또 조기와 명태도 어획량과 수입량 증가로 안정세를 보였다.

한편 전통시장 관련 혜택과 양쪽 가격차를 잘 활용하면 알뜰한 소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형유통업체에서 더 저렴하게 거래되는 것으로 조사된 품목은 무, 쌀, 배추, 밤, 곶감, 사과, 밀가루, 게맛살, 청주 등이다.

전통시장 사용금액은 40% 소득공제받으며, 31일까지는 온누리상품권 구매 할인율이 5%에서 10%로 확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