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태 천안시의원 "시민 중심 시내버스 노선확충 필요"
김선태 천안시의원 "시민 중심 시내버스 노선확충 필요"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1.20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천안시의회 김선태 의원이 지난 17일 제21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100만 도시를 대비한 시내버스 정책이 필요합니다’라는 주제의 5분 발언을 통해 시내버스 정책에 대한 대안을 제시했다.

김선태 의원은 “시민들은 미세먼지 감축과 더불어 편리한 시내버스를 가장 원하고 있다”며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시내버스로 자리 잡기 위해서 다양한 요금체계를 고안하고 수요자 중심의 노선확충과 재정적 부담완화를 위한 노선 확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서 시내버스 회사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 이익을 높여야 하며 구체적인 방법으로 ▲청소년요금 적용 연령 24세까지 확장 ▲조조·심야 할인 도입 ▲버스·전철 승객 택시 환승 시 환승할인 ▲유럽형 정기권 제도 도입 등 요금정책에 대해 제안했다.

아울러 수익성이 낮은 노선에 대한 무조건 폐지보다는 주 이용객인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노선을 일부 조정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김 의원은 “어떠한 시내버스 시스템이든 그 중심에는 운수종사 노동자의 권익과 시민의 편의가 중심”이라며 “수익이 좋은 노선은 전담노선 제도 등 건강한 경쟁을 유도하고 비수익·벽지 노선은 직접공영제로 운영해 시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중교통을 많은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시내버스 정책에 대한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