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램 예타 면제 낙관… 내주 초 발표
트램 예타 면제 낙관… 내주 초 발표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9.01.21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 대전 방문 전망도… 시 ‘고무’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시 도시철도 2호선 트램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낙관적이라는 관측이 우세한 가운데 이달 내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을 방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시 분위기가 고무돼 있다.

트램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될 경우 시 최대 현안 중 하나가 해결되는 것이다.

또한 취임 후 공식적으로 대전을 방문한 적이 없는 문 대통령의 방문은 민선 7기 시정에 상당한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영호남을 방문한 적은 있으나 대전을 공식적으로 찾은 적이 없다.

비공식적으로는 지난해 6월과 8월 각각 현충일 기념식 때 대전현충원을, 여름 휴가차 장태산 휴양림을 다녀갔다.

따라서 지방순회 안배 차원에서 문 대통령 방문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것.

대전 방문 시 문 대통령은 시가 내세우고 있는 제4차산업혁명특별시 조성에 관심을 표명하기 위해 대덕특구 등을 찾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트램 사업에 대해서는 낙관론이 지배적이다.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라는 긍정적 시그널이 잇따라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9일 충남 홍성을 찾은 이낙연 총리는 이에 대한 암시를 했다.

그는 “대전시와 충남도가 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신청한 사업에 대해 좋은 소식을 전하겠다"면서 "7000억∼8000억 규모인 두 사업을 모두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고 거의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여기서 가리키는 시 사업은 트램이다.

정부는 이르면 내주 초 예타 면제 대상 사업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광역별로 1건 정도의 공공인프라 사업들은 우선순위를 정해서 선정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지역이 가장 필요로 하는 사업이 뭔지, 그리고 예타를 거치지 않지만 가장 타당성 있는 사업이 뭔지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대규모 투자를 통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회간접자본에 대한 예타 면제사업을 광역지자체로부터 접수받아 심사 중이다.

광역별 1개씩 선정될 경우 트램이 포함될 것이 확실시 된다.

전국 17개 시·도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33개의 사업에 대한 예타 면제를 신청했다. 총사업비는 60여조원에 이른다.

시 관계자는 “트램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될 경우 바로 기본계획 협의 등 사업에 착수 할 수 있다”면서 “설계비 50억원도 확보된 만큼 하반기 용역에 착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