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조직개편, 스마트시티·상생발전 등 전담조직 출범
행복청 조직개편, 스마트시티·상생발전 등 전담조직 출범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9.01.22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건축 인허가 등 4개 업무 세종시 이관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행복도시건설청 직제’ 개정안이 22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행복청은 이달 말 경 조직개편(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그동안 행복청이 수행해오던 ▲건축 인허가 ▲건축위원회 구성·운영 ▲건축기준 고시 ▲주택 사업계획 승인 등 4개 자치사무가 오는 25일 세종시로 이관됨에 따라 주택과 및 건축과가 폐지된다. 또 4월 1일자로 광역도시계획 수립권한이 국토교통부에서 행복청으로 이관됨에 따라 신규업무 발굴과 기존 업무 조정 등을 통해 조직을 개편한다.

우선, 스마트도시팀(총액인건비팀)으로 개편하고 광역상생발전기획단(T/F)을 신설한다. 미래 스마트도시 조성 등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도시계획과의 유기적 연계성을 고려해 도시공간정보팀(기반시설국 소속)을 ‘스마트도시팀(도시계획국 소속)’으로 개편해 제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인근 지역과 광역도시계획 공동수립 등 상생발전을 본격 추진할 ‘광역상생발전기획단’을 특별 전담조직(T/F)으로 신설한다.

또 사무이관 이후에도 건축 인허가와 주택사업계획 승인 등의 과정에 행복청장의 협의 의무화 등 법적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기능 간 연계성 확보를 위해 기존 업무 조정을 통해 ‘도시공간건축과’를 대체 신설한다.

‘도시공간건축과’는 기존 도시특화경관 팀의 도시경관·특화 및 공원녹지 업무와 폐지되는 주택과·건축과의 잔여업무를 이관 받아 수행하게 된다.

김진숙 행복청장은 “제4차 산업혁명에 맞춰 미래 스마트도시를 선도적으로 구현해 나감으로써 혁신성장을 뒷받침하는 한편, 인근 지역과의 상생발전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