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평공원 지주협의회, 대전시 강력 규탄
월평공원 지주협의회, 대전시 강력 규탄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1.2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시청서 집회 열고 민간특례사업 진행 목소리 높여

월평공원 지주 협의회가 23일 오전 11시 대전시청 북문에서 집회를 열고 대전시의 행정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 = 이성현 기자)
월평공원 지주 협의회가 23일 오전 11시 대전시청 북문에서 집회를 열고 대전시의 행정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 = 이성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 최대 현안 사업인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이 공론화위원회 결과 반대에 부딪히자 공원 부지 토지주들이 시의 행정을 규탄하고 나섰다.

월평공원 지주협의회는 23일 대전시청 북문에서 집회를 열고 당초 계획대로 민간특례사업을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토지주들은 "공론화는 찬반을 묻는 것이 아니라는 공문까지 보낸 대전시가 약속을 어겼다"면서 "이런 법적근거가 없고 불합리하게 진행된 공론화위 추진반대 권고사항은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시가 지방채 발행도 검토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재정자립도 낮은 대전시에서 시민의 빚인 지방채발행계획을 중단하고 민간특례사업은 법적, 행정적 절차대로 추진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토지주는 "공원 수만평이 훼손돼 불법시설물 쓰레기장으로 변하고 있다"면서 "시는 월평공원 갈마지구를 공원으로 결정한 후 54년간 관리자의 의무를 다 하지 않은 채 방치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론화도 다수 이용자의 측면과 환경론자들의 의견만 부각될 뿐 그것을 지켜본 토지주들의 아픔은 헤아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시가 추진중인 둔산센트럴파크사업 또한 말이 안된다며 "54년간 공원 기능을 하지 못하는 월평공원을 개발하는게 옳은지, 도시 한가운데에 수천억원을 들여 다른 공원을 개발하는게 옳은 판단인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한편 월평공원 공론화위원회는 지난해 12월 공론화 결과 60.4%가 '반대한다'는 이유로 시에 "추진하지 말 것"을 권고했고 허 시장 역시 "공론화 결과를 도시계획위원회에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고 사실상 수용의사를 밝힌 바 있다.

시는 2~3월 중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월평공원 문제에 대해 상정·심의할 예정인 가운데 지주협의회는 꾸준한 집회와 월평공원 출입통제를 예고하고 있어 당분간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