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지역현안에 힘 실어줬다”
허태정 대전시장 “지역현안에 힘 실어줬다”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1.2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방문에 “대덕특구와 도시철도 2호선 예타 문제 긍정 답변 의미 있어”

허태정 시장이 24일 '대전의 꿈, 4차산업혁명 특별시'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모두발언을 들은 후 박수를 치고 있다.
허태정 시장이 24일 '대전의 꿈, 4차산업혁명 특별시'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모두발언을 들은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대전에 방문해 대덕특구 지원이나 도시철도 2호선 예타면제 검토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떠났다.

이에 대전시는 대체적으로 만족했다는 분위기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행사를 마친 뒤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대덕특구나 도시철도 2호선 같은 지역현안문제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해주셔서 의미가 크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지역경제가 많이 어렵다는 말씀을 드리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통령께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렸다"고 전했다.

허 시장은 "도시철도 2호선은 긍정적인 답변이 나와 만족스럽긴 하지만 결과가 나와 봐야 구체적인 방식과 추진일정들을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지난해 대덕특구재창조사업 용역비 10억이 반영됐는데 이것을 통해 대덕특구를 어떻게 리노베이션하고 과기부가 플랜을 짜고 범부처 사업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대통령이 힘을 실어주신 것"이라며 "이전에는 과기부가 추진하고 시가 보조자 역할이었다면 이번에는 시가 선도해 과제를 우선 제시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이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과 유영민 과기부 장관 역시 대덕특구를 4차산업혁명 지역거점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과 허 시장은 시청에서 행사를 마친 뒤 항공우주연구원에 들러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원도심에 들러 지역경제인과 칼국수를 먹은 후 으능정이 거리와 성심당을 방문해 시민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