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장애인·비장애인 혼성 여자태권도팀 창단
충남도, 장애인·비장애인 혼성 여자태권도팀 창단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9.01.2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전국 최초 장애인과 비장애인 혼성 여자 태권도팀이 창단됐다.

충남도는 25일 도청에서 양승조 지사와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 김연 도의원, 최창신 대한태권도협회 회장 및 선수단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자 태권도팀 창단식을 가졌다.

창단식은 경과보고, 창단사, 축사, 선수단 소개 및 꽃다발 수여 순으로 진행됐다.

여자 태권도팀은 감독 1명, 장애선수 2명, 비장애선수 6명으로 구성됐으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스포츠 화합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도청 여자 태권도팀이 누구나 차별 없이 건강한 삶을 누리는 ‘더불어 잘사는 충남’을 대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 직장운동경기부는 기존 근대5종(혼성), 육상(〃), 레슬링(〃)팀과 함께 4종목 4개팀 39명으로 확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