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정 개인전 ‘두 개의 날개와 낯선 자’
엄태정 개인전 ‘두 개의 날개와 낯선 자’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1.2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라리오갤러리 천안·서울 I 삼청 동시 개최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아라리오갤러리 서울I삼청과 천안은 한국 추상조각 1세대 선구자인 엄태정(1938~ )의 개인전 ‘두 개의 날개와 낯선 자’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그의 개인전에서 아라리오갤러리는 2017~2018년 제작된 대규모 알루미늄 신작들뿐 아니라 지난 50여년 간 추상 조각가로서 작가가 천착해 온 다양한 금속 조각, 그리고 평면까지 50여 점을 선별해 소개한다.

전시는 서울과 천안에서 동시에 개최됨으로써, 금속의 물성을 경외하며 초대하는 수행적 작업 과정을 통해 치유의 공간을 추구해온 그의 작업세계를 다각도에서 살피는 계기를 제공한다. 서울I삼청점은 2월 24일까지, 천안점은 5월 12일까지 전시가 이어진다.

엄태정 작가는 서울대학교 재학 중이던 1960년대 초반 철의 물질성에 매료된 이후 지금까지도 금속 조각을 고수하며 재료와 물질을 탐구해오고 있다.

작가는 1967년 그의 대표적 철 조각 ‘절규’로 국전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며 미술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1970년대에는 재료 내외부의 상반된 색과 질감을 두드러지게 보여주는 구리조각들을 발표했다.

1980~90년대에는 ‘천지인’ 연작과 같이 수직 구조가 강화된 구리 조각들의 추상적 형태 안에 하늘과 땅과 인간과 같은 동양 사상을, 1990년대 ‘청동-기-시대’ 연작에는 우리나라 전통 목가구나 대들보 등의 형상들을 반영했다.

2000년대부터 작가는 알루미늄 판과 철 프레임을 주재료로 조형성에 더욱 집중한 작품들을 발표하였는데, 수직과 수평, 면과 선의 조형성과 은빛과 검정의 색채 조화를 통해 음과 양, 시간과 공간 등 서로 다른 요소들 간의 공존과 어울림을 이야기했다.

아라리오갤러리는 50여 년을 아우르는 작가의 작품세계를 조망하기 위해 천안에 조각 작품들을, 서울I삼청에 평면 작품들을 중점적으로 나눴다.

엄태정 작가는 1938년 경북 문경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를 졸업하고 영국 세인트 마틴스에서 수학하였으며, 독일 베를린 예술대학 연구교수를 거쳐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교수를 역임했다.

1967년 국전 국무총리상, 1971년 한국미술대상전 최우수상, 2012년 이미륵 상 등을 수상하였고, 광주 상공회의소 화랑 개인전을 시작으로 상파울로 비엔날레, 런던 우드스탁 갤러리, 베를린 게오르그 콜베 뮤지엄, 서울 성곡미술관 개인전 외 다수의 국내외 전시에 참여했다.

2004년부터 현재까지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이며 2013년부터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