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서대전IC~두계3가 도로확장 본격 추진
대전시, 서대전IC~두계3가 도로확장 본격 추진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1.3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준공목표 총사업비 553억원 투입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가 서대전나들목(IC)과 두계3가를 잇는 구간의 도로 확장공사를 본격 추진한다.

시는 31일 국도 4호선 서대전나들목(IC)에서 계룡시 입구인 두계3가 까지 5.4㎞ 구간 도로의 통행안전과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기존 4차로를 6차로로 확장하는 공사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사는 총사업비 553억원(국비276억원, 시비277억원)을 투입해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며 지난해 12월 실시설계 건설기술심의를 완료하고 현재 도로구역 결정을 위한 관련기관 협의 및 열람을 추진 중에 있다.

시는 오는 3월까지 도로구역 결정 등 사업인정 고시와 기재부 총사업비 협의를 조속히 완료하고 상반기 중 보상추진 및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재 이 구간은 굴곡이 심한 S자 형태의 선형이 불량한 구간으로 차량 시거 미확보와 과속 등으로 교통사고가 빈번히 발생해 도로선형 개량 필요성 등 민원이 지속됐던 곳이다.

이에 시는 지방국토관리청에서 추진 중인 계룡시 국도대체우회도로(연산~두마) 건설공사와 연계해 이번 확장공사로 도로통행 안전 확보와 향후 교통량 증가에 따른 교통정체에 대응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서대전IC와 두계3가 구간 도로가 확장 되면 광역도로의 기능이 한층 향상되고 대전~논산간 통행시간을 10분 이상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광역교통망 효율성 강화로 대전과 계룡ㆍ논산 간 상생발전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대전IC~두계3가(국도4호선) 도로확장은 대전의 서남부권과 논산시 간의 통행량 증가에 대처하고 광역적 접근성 강화를 위해 2009년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실시했지만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해 사업이 무산된 바 있다.

이후 시는 7년 동안 주변지역 개발 및 개발예정에 따른 교통증가량을 포함하고 중앙부처와 적극적인 협의 및 지역출신 국회의원의 지원 등을 통해 2016년 12월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B/C=1.04)해 2017년 6월부터 설계 등 공사발주를 위한 행정절차를 추진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