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정책, 안정기 지나 도약기로
청년정책, 안정기 지나 도약기로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2.0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정책 총괄기능 강화... 사전예산심의제 도입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 청년정책이 안정기를 지나 도약기를 바라보고 있다.

청년 실업율과 주거 빈곤 등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지역 청년들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반영하기 위해 시는 지난 1월 조직개편으로 청년정책과를 출범시켰다.

청년정책과는 청년정책 전담부서로 청년들이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는 47개 사업에 351억원을 투입해 청년의 삶 전반의 어려움 해결에 노력하고 있다.

지난 1년여 기간 동안 다양한 정책을 쏟아내며 초기 걸음마 단계를 넘어 안정기로 접어들었다고 시는 판단했다.

시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올해를 안정기를 넘어 도약하는 해로 정하고 청년의 취·창업, 주거복지, 문화예술, 활동지원 등 청년과의 소통채널 다양화 및 피드백 기능강화 신규사업 발굴 및 추진체계 정비 등 정책의 총괄기능 강화에 역점을 둘 계획이다.

고현덕 청년정책과장은 "담당부서의 총괄기능 강화를 위해 각 부서에 산재한 모든 청년정책사업의 사전 예산심의를 통해 사업의 효율성 제고와 청년정책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년정책 예산 사전심의제는 사업의 필요성, 중복여부, 유사사업의 통합, 정책설계의 적정성 등을 심의하는 기능이다.

이 제도는 자체 신규사업, 증·감액 사업을 심의대상으로 하지만 중앙부처 매칭사업, 반복사업, 계속사업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시는 올해 청년정책위원회를 전문분과위원회 체제로 전환해 청년중간조직 신설과 청년의 정책참여를 위한 ▲위원 할당 목표제 ▲사업 인센티브제 ▲청년의회 정례화 ▲대학과의 다양한 협력사업 발굴지원 등 절차를 거쳐 단계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고 과장은 "다양한 청년정책의 완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