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하기 좋은 보령시, 쾌적한 기업 환경 조성·근로 여건 개선
기업하기 좋은 보령시, 쾌적한 기업 환경 조성·근로 여건 개선
  • 박봉석 기자 jcoquf123@dailycc.net
  • 승인 2019.02.0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생산업·노후농공단지 개선사업에 109억원 투입

[충청신문=보령] 박봉석 기자 = 지난해 대한상공회의소의 2018 기업체감도 및 경제활동 친화성 평가에서 기업체감도 분야 A등급, 경제활동친화성 S등급의 평가를 받은 보령시가 올 한해도 쾌적한 기업 환경 조성 및 근로여건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다.

보령시는 올해 상생산업단지 조성사업에 88억 원, 노후농공단지 개선사업에 21억 원 등 모두 109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상생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생산 위주의 산업단지 공급에 치중한 결과 근로자 및 가족 정주환경 조성이 미흡하여 지역 내 정주 기피로 인한 생산소득의 역외유출 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관창일반산업단지 근로자 종합복지센터(20억 원) 및 공동기숙사(40억 원) 신축 ▲웅천농공단지 근로자 공동식당 ▲웅천 농공단지 및 주포제2농공단지, 주산농공단지에 체육시설을 각 1개소씩 설치한다.

이와 함께 노후농공단지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대상 단지는 주포와 요암, 주산 농공단지 4개소로 ▲주포농공단지에는 도로포장, 공공폐수처리시설 및 관리사무소 보수 ▲요암농공단지에는 공동이용시설 및 사면 보강 ▲웅천농공단지에는 송배수관로 교체 및 관리사무소 개보수 ▲주산농공단지에는 송배수관로 교체 및 울타리 석면 교체 공사 등 9개 사업에 21억 원을 투입한다.

이밖에도 시는 이번 상생산업단지 조성사업 및 노후농공단지 개선사업으로 근로자들의 체력증진을 위한 체육시설과 근로자의 쉼터인 관리사무소 보수로 건전한 여가선용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복규범 지역경제과장은 “지역의 성장 동력인 산업·농공단지 입주 기업과 근로자가 만족하는 시책을 펼치기 위해 수시로 애로사항을 듣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근로환경 조성 및 낙후 근로 여건 개선으로 기업과 근로자의 경쟁력 향상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