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국민권익위 부패방지 시책평가 '우수'
충남대, 국민권익위 부패방지 시책평가 '우수'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2.09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3등급 상승한 2등급 받아

충남대 전경.
충남대 전경.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충남대는 국민권익위원회가 27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8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8일 충남대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가 '2018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충남대는 82.46점으로 2등급을 받았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각급 공공기관(270개)이 자율적으로 추진하는 반부패 활동과 성과를 평가해 청렴성을 높이는 제도로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12개 국공립대학교의 부패방지 시책평가 평균은 77.79점이다.

특히 충남대는 6개 평가영역 중 '청렴문화 정착' 부문 지난해 40점에서 87.6점으로 점수가 대폭 상승했다.

충남대는 학과장 이상 교원의 청렴교육 이수율 상승, 반부패·청렴 분야 제도 개선 방안(계약분야 업무 개선 실시 등) 및 부패위험 제거 개선(채용비리·금품수수·부정청탁 처벌 강화 등) 등에서 등급이 상승한 것으로 자체 분석했다.

오덕성 총장은 "지난해 대학 구성원들의 반부패·청렴문화 정착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아서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올해에는 청렴문화를 더욱 내실화하고 청렴 캠페인 활성화 등을 통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청렴대학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