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동구지역위, 투기 의혹 ‘이장우 의원 고발’ 1인 릴레이 시위
민주당 동구지역위, 투기 의혹 ‘이장우 의원 고발’ 1인 릴레이 시위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2.09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력형 부동산 투기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꾸려 릴레이 시위 계획

8일 이종호 대전시의원(민주당·동구2)이 대전역 앞 거리에서 자유한국당 이장우 국회의원(동구)의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규탄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1위 시위를 하고 있다.
8일 이종호 대전시의원(민주당·동구2)이 대전역 앞 거리에서 자유한국당 이장우 국회의원(동구)의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규탄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1위 시위를 하고 있다.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동구지역위원회(위원장 강래구)가 자유한국당 이장우 국회의원(동구)에 대한 릴레이 시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동구지역위는 8일 "부동산 투기 의혹과 명백한 이해충돌을 빚은 이 의원의 행태를 고발하기 위함"이라며 "지역위원회 소속 시·구의원들과 핵심당원들이 함께 '권력형 부동산 투기 진상규명 특별 위원회'를 꾸리고 릴레이 시위를 진행하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동구지역위에 따르면 릴레이 시위는 이 의원 사무실 인근과 이 의원 부인이 건물을 매입한 곳으로 알려진 대전역과 중앙시장 인근에서 1인 시위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릴레이 시위의 첫 주자로 나선 이종호 대전시의회 의원(동구2)은 "민주당 동구지역 시·구의원 모두는 이 의원의 직위를 이용한 부적절한 부동산 투기와 이해충돌 의혹 등 민낯을 시민들에게 모두 알릴 때까지 시위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국민과 지역민의 기대를 버리고 사익을 좇는 국회의원은 사퇴하는게 마땅하다"고 규탄했다.

이날 동구지역위는 "이 의원은 지난 2017년 4월 부인 명의로 대전역 맞은편에 대지 217.2㎡(65평), 지상 3층 규모의 상가를 11억 5000만원에 매입했다"면서 "이곳은 대전역에서 옛 도청을 잇는 중심로로 이 의원이 열을 올린 중앙로 일대 개발 사업지구와 대전역 관광자원활성화 사업지구와 정확히 겹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의원이 2018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으로 활동할 때 각각 65억, 15억의 예산을 투입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 과정에서 문체부, 시 공무원을 만나 사업이 진행되도록 직접 설득한 것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런 의혹에 이 의원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소유건물은 대전역 관광활성화 사업지구의 반대편인 금·은·보석상가에 위치하고 있어 사업지구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정부가 포괄보조금 형식으로 지자체에 지급하는 지역발전특별회계 생활기반계정 지원 대상사업 요건들을 충족해 시가 국비를 자율적으로 편성해 추진하게 된 사업이다"라며 "국회 회의록과 시 균형발전과에 확인해보면 명확하게 알 수 있는 사안이다. 이해충돌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