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신중년 일자리사업 스타트
충북도, 신중년 일자리사업 스타트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02.10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공헌, 경력활용 일자리사업 8억300만원 확보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도는 신중년에게 인생 2막의 디딤돌이 되는 신중년 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신중년은 한국 사회 성장과 궤적을 같이하는 세대로 자녀 양육, 노동시장 유연화 등으로 인한 고용불안 등 삼중고를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청년층, 노인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정책적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게 현실이다.

이와 같은 신중년의 정책적 소외감을 해결하고 사회 구성원으로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지원하기 위해 고용노동부에서 실시한 2019년 일자리사업 공모에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 4억6100만원, 경력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사업 3억4200만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은 만50세 이상 퇴직 전문인력을 비영리단체, 사회적 기업 등에 매칭하여 문화예술, 교육연구, 법률법무 등 13개 분야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참여기관 77개, 참여자 190명을 달성했고 올해 확대된 예산으로 참여기관 100개소, 참여자 380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과는 달리 신중년 경력활용 지역서비스 일자리사업은 2019년 신규 사업이다.

신중년의 경력과 전문성을 활용해 지역 아동 돌봄, 지역 사회적 경제기업 컨설팅 등을 수행한다.

충북도는 충북형 경영을 목표로 FTA 자문관 육성을 통한 수출기업 자문, 중소기업 기초컨설팅 지원으로 사업을 계획중에 있다.

맹경재 경제통상국장은 “신중년 일자리사업은 지역에게는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신중년들에게는 고용창출 기회를 제공하는 역할을 충분히 할 것” 이라며 “앞으로 도 차원에서도 신중년 일자리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