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음식물류 폐기물 자원화에 진력
천안시, 음식물류 폐기물 자원화에 진력
  • 임재권 기자 imtens@dailycc.net
  • 승인 2019.02.12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기물 배출·처리 홍보영상 제작 배포 등 시민협조 당부

음식물류 폐기물 분리배출 홍보 영상화면
음식물류 폐기물 분리배출 홍보 영상화면

[충청신문=천안] 임재권 기자 = 천안시가 음식물류 폐기물의 효율적인 자원화를 위해 진력하고 있다.

시는 음식물류 폐기물 분리 배출 요령 및 음식물 자원화시설 운영 현황을 담은 폐기물 배출·처리 홍보영상을 제작해 배포했다.

이번 홍보영상은 시민들이 음식물류 폐기물 분리배출 방법을 알기 쉽게 구성됐으며, 시 홈페이지 미디어소통센터 내에 시민 누구라도 활용할 수 있도록 게재됐다.

지난해 기준 천안시 음식물류 폐기물 발생량은 하루 약 114톤, 한 해 평균 4만1000톤에 달한다.

음식물류 폐기물은 건식사료 등으로 자원화하고 있으나 비닐, 이물질 등 혼합배출로 자원화에 어려움이 있어 성숙한 시민의식과 협조가 필요한 실정이다.

음식물류 폐기물에 넣어서 안되는 물질은 ▲과일의 딱딱한 씨앗이나 견과류 껍질 ▲대파·쪽파·양파 등의 껍질이나 뿌리 ▲육류의 뼈나 털, 갑각류·생선류의 껍데기 또는 뼈 ▲달걀 등의 알껍데기, 잎차 등의 찌꺼기이다.

시는 음식물류폐기물 배출방법 홍보영상 외에도 자원화시설 운영 홍보영상을 관내 학교와 읍·면·동 각종 회의 시 교육자료로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과 부서에 배포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분리 배출된 음식물류 폐기물의 재활용률을 높이고 자원화시설의 최종부산물인 건식사료로의 처리를 과정을 알리기 위해 이번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음식물류 폐기물 분리배출 방법을 꾸준히 홍보해 불법 배출을 사전에 차단하고 원활한 자원화시설 운영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