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사료용 곤포, 토양환경 저해 심각
소 사료용 곤포, 토양환경 저해 심각
  • 정영순 기자 7000ys@dailycc.net
  • 승인 2019.02.1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 관내 축산농가 1년간 20여만 롤 필요, 볏짚 사라진 논 유기물 보충 안 돼 토양 피폐화

볏짚을 비닐로 밀봉해 놓은 곤포 사일리지 모습(사진 = 정영순 기자)
볏짚을 비닐로 밀봉해 놓은 곤포 사일리지 모습(사진 = 정영순 기자)

[충청신문=공주] 정영순 기자 = 농민들이 가을걷이 뒤 소 사료로 팔기 위해 만드는 ‘곤포 사일리지(볏짚더미 저장사료, 이하 곤포)’ 가 지력(地力) 약화를 부르며 토양환경을 심각하게 오염시키고 있다.

한우사육 농가 확산에 따른 곤포의 수요 증가와, 이를 통한 농가소득이 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12일 공주시 축산과에 따르면 관내 소(한우 및 젖소) 사육 규모는 모두 4만5000여마리다.

소 1마리가 먹는 곤포 숫자가 연간 8.5개로 추산하면 공주시 축산농가에서 1년간 필요로 하는 곤포는 대략 20만여 롤에 이른다.

공주에서 알밤한우 브랜드에 소를 납품한다는 한모(63)씨는 “축산농 증가는 공주 뿐 아닌 전국적 추세인데 반해 국내에 조사료를 재배할 수 있는 초지는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며“비 가공 사료용 원재료가 볏짚 밖에 없는 현실에서 소들에게 먹일 곤포 수요는 사실상 무한한 상황” 이라고 전했다.

현재 공주시 관내에서 거래되고 있는 곤포 1롤 판매가격은 중형 3만5000원, 대형 5만5000여원 선이다.

공주시 축산농가에서 필요로 하는 숫자를 곱해 환산할 경우 농민들에게 돌아가는 수익은 연 74억여 원에서 105억여 원에 육박한다.

지난 2016년 태풍 차바로 벼농사가 큰 피해를 입었을 당시에는 롤 1개 가격이 6만5000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정안면 인근에서 대단위 벼농사를 짓고 있는 박 모(51)씨는 “논 1필지(1200평·4000m²)당 생산되는 곤포는 약 8~9개정도” 라면서 “여기서 가외로 발생하는 순수익은 농민들에게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유혹” 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0.1ha(300평)의 논에서 나오는 볏짚 600kg 속에는 유기물 174kg, 요소 9.3kg, 용과린 28.5kg, 규산 252kg 등이 함유돼 있다.

미량성분 공급, 유용미생물 증식을 통한 토양의 물리화학성 개선에 큰 효과가 있어 지력증진을 시킬 수 있는 근본적 원천이다.

또한 겨우내 볏짚에 덮여 있는 논은 수분증발 등을 막아 휴지기에 토질을 개선한다.

이 같은 중요 역할을 하는 볏짚이 논에서 사라지면서 논바닥이 딱딱해지는 경화현상과 함께 미생물의 활동도 크게 떨어진다.

악화된 토양환경은 벼 생육환경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병해충 발생을 증가시킨다. 필수적으로 농약사용량 증가를 부르고 쌀 품질을 떨어뜨리는 주원인으로 작용하는 것이다.

공주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지력을 높여주기 위해 볏짚을 논에 뿌려주거나 녹비작물 재배를 확대하는 등 꾸준한 노력을 해야 미질 좋은 벼를 수확할 수 있다” 며 “농민들이 눈앞의 이익보다 부족한 유기물 보충과 지속가능한 농토배양 실천에 더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한다.

하지만 곤포 판매로 얻는 수익을 포기할 수 없는 농민들에게 대체 수익원을 제시하기 어려운 현실에서 이런 악순환은 해마다 반복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