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추진단 구성된 '고교학점제'… 대전, 연구·선도 9개교 운영
중앙추진단 구성된 '고교학점제'… 대전, 연구·선도 9개교 운영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2.1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022년 고교학점제 부분 도입·2025년 본격 시행

고교학점제 중앙추진단 구성표.(사진=교육부 제공)
고교학점제 중앙추진단 구성표.(사진=교육부 제공)

- 대전교육청, '공동교육과정' 위한 온라인 시스템 빠르면 올해 구축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교육부가 12일 2025년 고교학점제 본격 시행을 위한 중앙추진단을 구성함에 따라 대전시교육청도 고교학점제 도입 본격화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핵심 교육 공약중 하나인 고교학점제는 대학처럼 학생들이 교과를 선택해 강의실을 이동하며 수업을 듣는 방식인 과목선택제를 토대로 학점과 졸업을 연계하는 제도다.

대전교육청은 지난해 연구학교로 운영한 대전용산고를 비롯 올해는 대전전민고·지족고를 추가로 지정 운영해 제도 개선과 정책연구를 해나갈 계획이다.

또, 대전둔산여고·둔원고·복수고·이문고·한밭고 등 5개교는 학교 현장에 맞는 프로그램 제작·보급을 위한 고교학점제 지정선도학교로서 향후 3년간 운영된다. 특성화고로는 대전대성여고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그동안 인원수 미달, 전공과목 교사 부족 등으로 원하는 과목이 개설되지 못했을 경우 근거리 학교와 수업을 공유할 수 있게 하는 '공동교육과정'은 학생이 해당 학교로 직접 찾아가 수업을 들어야 하기 때문에 물리적인 거리와 시간 등으로 해결책이 요구되어 왔다.

이에 따라 대전교육청은 빠르면 올해 2학기부터 공동교육과정을 위한 온라인 사이트을 개설해 운영할 방침이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의 중앙추진단과 발맞춰 고교학점제를 위한 전담반, 지원반, 컨설팅단 등 40여명으로 이뤄진 지원단이 구성될 예정"이라며 "고교학점제지원단이 구성되면 정책에 대한 체계적인 방향이나 계획 부분은 2월 말, 3월 초에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부가 출범한 고교학점제 중앙추진단은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고교학점제 지원기관 합동으로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 사항을 협의하는 등 향후 학점제 기반 마련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되며 교육부 차관, 시·도교육청 대표 세종시 교육감, 고교학점제지원센터 담당 지원기관 원장이 공동단장을 맡는다.

지난해에는 입학생 대상 진로 상담 내실화 등 다음 연도 개설 과목 확대를 대비한 여건 조성에 주력했다면 올해는 평가 신뢰성 제고 및 학교 환경 조성 등 고교학점제에 보다 근접한 형태의 운영 방식을 모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