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LNG 활용 2030년까지 동남아 수출 물류 전초기지 조성
보령시, LNG 활용 2030년까지 동남아 수출 물류 전초기지 조성
  • 박봉석 기자 jcoquf123@dailycc.net
  • 승인 2019.02.1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중부발전(주)보령LNG터미널과 LNG 냉열 활용 업무협약 체결

[충청신문=보령] 박봉석 기자 = 보령LNG 터미널에서 발생되는 초저온 냉열이 냉동냉장 물류단지 에너지원으로 재활용된다.

보령시는 13일 오전 한국중부발전(주) 컨퍼런스홀에서 김동일 시장과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 강신덕 보령LNG터미널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LNG 냉열 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시가 추진한 LNG 냉열 활용의 타당성 용역을 통해 경제성과 실효성이 입증됨에 따라 이를 보령시와 한국중부발전이 구체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이에 따라 시는 냉열활용에 대한 인허가 협조와 물류단지 조성에 따른 공급 열교환기 추가 설치 ▲한국중부발전은 보령LNG터미널에서 보령발전본부에 냉열을 이송하고 활용하는 제반 사항 및 냉동창고 사업의 지역상생 방안 마련 ▲보령LNG터미널은 냉열활용에 따른 업무지원, 터미널 내 냉열활용설비 설치 필요시 관련업무 인허가 및 사업장 출입 등을 적극 협조키로 했다.

보령LNG터미널에서는 연간 350만 톤의 LNG를 다루고 있고, 현재 20만kℓ규모의 LNG 저장탱크 3기를 가동하고 있으며, 이는 앞으로 7호기 까지 건설돼 가동할 경우 3300㎡ 규모의 창고 189동에 활용할 수 있는 에너지를 발생하게 된다.

이에 LNG 냉열 활용 사업은 3단계로 추진되며, 1단계로 한국중부발전에서는 이산화탄소(CO2) 액화 및 포집설비 구축, 2단계로 냉각 속도를 조정하거나 응고를 빠르게 만드는 설비 칠러(Chiller) 설치, 3단계로 보령시가 냉동창고 분야에 활용하게 된다.

이에 현재 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에서 LNG냉열 공급 관로매설을 추진 중으로 관로가 매설 될 경우 시는 물류단지 조성 후 관로를 공동 활용해 냉열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된다.

특히, 보령지역에서 어획해 가공 되는 수산물의 경우 연간 약 4만4000여 톤으로 현재 약 2만1000여 톤만 저장할 수 있어 냉동창고가 조성될 경우 생산되는 수산물 전량을 저비용으로 장기간 보관할 수 있게 돼 어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2030년 보령항이 조성되면 냉동냉장 식품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먹거리 트렌드에 맞춰 동남아 지역으로 시장 확대를 위한 냉동식품 수출입 물류 전초기지로 집중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김동일 시장은 “LNG 냉열을 활용해 냉동창고를 운영할 경우 전기식 냉동창고와 비교해 85%의 전기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어 매우 경제적일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감축 등 대기환경 보호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며,“인근 지역을 냉동냉장 물류단지로 조성해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