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에 ‘박차’
대전시,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에 ‘박차’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2.1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블록 및 호수공원 추진, 지구 외 기반시설 조성공사 연내 착공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 도면. (사진=이성현 기자)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 도면. (사진=이성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가 '민·관 협의체'의 논의 및 합의 난항으로 현재까지 지연된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1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사업 지연에 따른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민·관 협의체에 참여한 시민대책위에 대한 비판과 조속한 사업 추진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민·관 협의체와 병행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상반기 중 민·관 협의체와 1·2블록 공동주택 및 호수공원 조성에 대한 의견 조율을 완료하고 하반기부터 사업을 본격 착수할 방침이다.

갑천지구 1블록은 중소형, 2블록은 중대형으로 계획했지만 2블록은 현재 조정 중에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또한 호수공원 조성에 대해 시는 "12만 8000평 중 3만 8000평 규모의 호수를 조성할 것으로 계획하고 있지만 현재 더 줄이자는 협의와 함께 호수 조성방식도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시민들이 지연을 전체 사업 중단으로 오해하는 점을 불식하기 위해 '지구 내 단지 조성공사'(도로 등, 168억원)를 올해 안에 마무리하고 '도안동로 확장'(2.9km, 6->8~10차로, 211억원)과 '도안대교 및 연결도로'(0.77km, 6차로, 358억원)의 설계와 행정절차를 조속히 완료해 시민들이 사업추진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이같은 과정을 시민에게 공개해 의견을 수렴하고 조성계획을 보완해 갑천친수구역이 도심 속 공원으로서 주변 자연환경과 조화되고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친환경 교육 공간 도입 등 시민들의 염원에 부응할 방침이다.

정무호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논의 지연으로 사업추진을 열망하는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속도감 있게 갑천지구 전반의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시는 시민대책위와 '민·관 협의체'를 구성한 이유에 대해 "현 사업이 2015년 국토부 실시계획 승인 이후부터 시민단체의 지속적인 반대가 있었고 2017년 실시계획 변경을 신청했으나 변경 승인이 답보상태에 있던 중 환경부에서 환경보전방안 협의 조건으로 환경전문가 및 주민들과 협의체를 구성 추진토록 요구가 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시는 주민비상대책위 등 28개 단체로 구성된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 백지화 시민대책위'와 사업추진의 발전적 방안으로 상호협력의 필요성에 공감해 지난해 2월 협약 후 협의체를 구성했다.

협의체 협의 완료 후 국토부와 환경부 재승인을 받으면 시간이 더욱 지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시는 "국토부와 환경부 승인은 협의체와의 협의만 끝나면 순조롭게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