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5~10분이면 어디서든 공공교통이용 가능
대전시, 5~10분이면 어디서든 공공교통이용 가능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2.14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교통정책방향' 발표… 2022년까지 3조 1800억원 투입

대전시가 14일 발표한 사람중심 안전한 스마트 교통도시 대전 실현을 위한 도시철도 노선별 정리도.
대전시가 14일 발표한 사람중심 안전한 스마트 교통도시 대전 실현을 위한 도시철도 노선별 정리도.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2025년 신설되는 트램을 중심으로 5분~10분 내 시민들이 버스와 도시철도를 이용 할 수 있도록 공공교통서비스를 강화한다.

시는 14일 대전교통문화연수원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사람중심 안전한 스마트 교통도시 대전' 실현을 목표로 하는 민선 7기 교통정책방향을 발표했다.

대전에 트램이 새롭게 도입되는 만큼 버스·도시철도·택시·공영자전거 타슈 등 모든 교통수단을 연계해 어디서나 이동이 편리하고 모두가 안전한 스마트 교통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이날 시가 발표한 교통정책은 ▲도시철도 중심 공공교통서비스 강화 ▲대전권 순환도로망 건설 ▲상생발전 광역교통망과 물류시설 기반 확충 ▲4차산업 혁명을 실현하는 스마트 교통도시 조성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구현 등 5개 분야별 추진전략을 담고 있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3조 18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도시철도 중심 교통인프라 구축, 교통안전시설 보강 및 시민중심 교통안전문화 확산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교통환경을 조성하고 4차산업혁명을 기반으로 한 혁신 교통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달 29일 예타 면제사업으로 대전시에 확정된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건설되면 간선 철도망 3개 노선이 구축된다"며 "도시철도 1호선(반석~판암)과 3호선 기능의 충청권 광역철도는 방사형(X자)으로 동서 및 남북을 연결하고, 2호선은 1호선과 3호선을 연결하며 순환하는 '방사순환형' 철도 인프라 구축으로 정시성 확보와 대량수송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대전시는 2호선이 완성되는 2025년에 기존 시내버스 노선을 전면 개편할 계획이다.

도시철도·급행버스·광역BRT 등 역과 정류장에 지선을 투입하고 이동이 많은 주요 거점지역에는 환승센터와 환승시설을 설치해 원하는 곳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는 촘촘한 교통망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또 대전권 순환 도로망 건설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가 통과된 정림중~사정교 간 도로개설 공사 시행과 함께 나머지 4개 단절구간에 대해서는 국토부의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개선계획(2021년~2025년)에 반영, 구간별 예타 조사결과에 따라 최단기간 내 개설할 계획이다.

도시발전과 수요변화에 발맞춘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와 산업단지 물류 인프라 개선 및 불법밤샘 주차 해소를 위한 주차장 637면 대규모 화물공영차고지도 조성된다.

허태정 시장은 "민선 7기 교통정책 주인공은 시민"이라며 "100년을 내다보는 교통사업 비전으로 모든 교통수단을 연계해 어디서나 이동이 편리하고 모두가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교통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