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 앞두고 한서대 도학회 교수 '달을 품다'
정월대보름 앞두고 한서대 도학회 교수 '달을 품다'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02.15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만의 측정법으로 '월구' 조각

도학회 한서대 산업디자인학과 교수가 자신이 조각한 '달'을 안고 있다. (사진=한서대 제공)
도학회 한서대 산업디자인학과 교수가 자신이 조각한 '달'을 안고 있다. (사진=한서대 제공)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정월대보름(19일·음력 1월15일)을 앞두고 도학회 한서대 산업디자인학과 교수가 특별한 '달'을 조각해 화제다.

15일 한서대에 따르면 도 교수의 달은 직경 55㎝에 알루미늄 주조 작업으로 만들어졌다.

운석 충돌 또는 화산 폭발에 의한 것으로 보이는 구덩이와 흔적들을 정확하게 묘사한 게 특징이다.

또 달 지표면의 높낮이를 사람들이 시각적으로 느끼기 위해 실제보다 강조해 표현했다.

미국 항공우주곡 NASA가 공개한 달 자료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측정법을 개발해 달을 조각했다.

도 교수는 "어렸을 때 염원했고 우리의 어머니들이 마음속 깊은 간절한 소원을 빌었던 그 달을 마침내 온전히 소유하게 됐다"면서 "여건이 되면 디자인 분야를 비롯해 달을 이용한 문화콘텐츠의 개발에 자신이 만든 '월구(月球)'가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