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일하다 죽지 않는 나라 만들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일하다 죽지 않는 나라 만들라”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2.15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대변인 명의 성명서 “관행적 인재 발생 막고 근로환경개선 안전 확보 힘써야”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지난 14일 유성구 외삼동 대전 한화공장 폭발사고로 작업 중이던 A(32) 씨 등 3명이 숨진 가운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성명을 통해 "일하다 죽지 않는 나라를 만들라"고 주문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5일 청년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해당 공장은 지난해에도 5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한 곳이다. 특별 감독 보고서에 의하면 법을 어긴 것만 무려 486건"이라며 "공장의 안전관리 등급은 최하였고 9개월 후 또 사고가 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작년 이후로 근로환경이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는 것을 합리적으로 의심해 볼 수 있다"면서 "신뢰가 무너졌다. 청년들이 기를 쓰고 대기업, 금융권, 공무원을 준비하는 이유는 안정성, 사회적 지위 등의 이유도 있겠지만 열악한 노동 환경 속에서 죽고 싶지 않다는 공포감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대기업은 안전했는가? 청년들은 이제 죽지 않기 위해 어떤 일자리를 가야 하는가?"라고 반문하며 "일터를 늘리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일터에서 일하다 죽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전시당은 "근로환경의 개선 없이 일자리만 찍어낸다면 죽음으로 등을 떠미는 것과 다름 없다"며 "책임소재를 분명히 해 관행적 인재의 발생을 막고 환경개선을 위한 안전 확보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시당은 "끝으로 본 사고로 안타깝게 사망한 3인을 추모하며 다시는 일하다 죽는 사람이 나오지 않길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