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 방문한 이완구 전 총리, 전·현직 도지사에 쓴소리
내포 방문한 이완구 전 총리, 전·현직 도지사에 쓴소리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9.02.18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세종시 관련 약속 이행해야"

18일 충남도청을 방문한 이완구 전 총리가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18일 충남도청을 방문한 이완구 전 총리가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충남도청을 방문한 이완구 전 총리가 내포신도시와 관련, 전·현직 도지사에게 쓴소리를 내뱉었다.

18일 도청을 방문한 이 전 총리는 기자간담회에서 “오늘 간담회를 위해 도청을 오며 매의 눈으로 내포신도시를 살펴봤다”며 “도청을 들어오며 마음이 아프고 저렸다”고 밝혔다.

이유는 도청 소재지인 내포신도시가 너무 황량하다는 것.

이 전 총리는 “도지사를 떠나고 10년 만에 돌아온 도청은 너무 황량하다”며 “도청소재지가 맞나? 왜 이렇게 됐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내포신도시는 허허벌판에 도청이 들어와 창의와 열정, 의지와 아이디어가 있어야 하는데 창의도 안보이고 열정도 없어 보이고, 의지도 없어 보이는 이 상황이 당혹스럽다”며 “비전을 만들어 내지 못하면 내포신도시는 침체될 수밖에 없다. 도 공무원들도 이 얘기를 새겨들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도지사 당시)도청에 정문을 안 만들었다. 홍성과 예산에 1cm도 틀리지 않게 하라고 했다. 도청은 홍성에 도의회는 예산에 두도록 했다. 기본중심은 균형발전이다”며 “(홍성에 비해) 예산 쪽은 황량하다. 예산 쪽 발전을 위한 인센티브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승조 충남지사의 핵심 과제인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창의와 아이디어를 갖고 있지 않으면 안 된다. 혁신도시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며 “전국 10개 혁신도시도 못 채워 난리다. 솔직해지자 혁신도시 지정이 된다고 해서 들어올 것이 뭐가 있냐”고 꼬집었다.

안희정 전 지사에 대해서도 “그동안 안 지사에 대한 말은 하지 않았는데 8년 동안 무슨 생각으로 도지사를 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세종시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전 총리는 10년 전 같은 당 소속 이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속을 지키지 않아 세종시를 지키기 위해 도지사직까지 사퇴했으나 지금의 세종시는 명품이라는 말이 무색 할 정도로 실패한 도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춘희 시장을 향해 쓴 소리를 날렸다. 문 대통령을 향해서는 세종시와 관련한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 시장에게는 세종시에 대한 소신과 철학을 가져야 한다며 직에 연연하지 말고 배짱을 가지고 일하라고 촉구했다. 정치권의 뒷받침에 대해서는 여·야 정치권 모두의 잘못이라고 싸잡아 질타했다.

그는 세종시를 자연과 인간이 어우러지는 농촌기능+ 첨단 미래 성장동력을 만드는 도시가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