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올해 지방하천 정비사업에 1010억 투입
충남도, 올해 지방하천 정비사업에 1010억 투입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9.02.1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충남도가 올해 지방하천정비 사업에 1010억원(국비 534억원)을 투입한다.

19일 도에 따르면 지방하천정비 사업은 상습 침수지역 하천을 정비해 안전을 확보하는 동시에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된다.

도는 지역의 사회간접자본(SOC)분야 일자리창출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하천정비 사업을 조기발주하고, 상반기 중 당해연도 예산의 60%를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천안시 6지구, 135억 6000만원 ▲공주시 6지구, 187억 4800만원 ▲논산시 3지구, 83억 3000만원 ▲서천군 3지구, 95억 800만원 등이다.

특히, 공주시 제민천과 금산군 추풍천의 경우 2017년도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으로 선정, 올해 국비 지원을 통해 하천공사 실시설계(상반기)와 공사 착수(하반기)에 돌입한다.

도는 이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공사가 착수됐거나 시행중인 현장을 중심으로 2월 말까지 일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특정관리대상시설 정기점검 및 해빙기 안전점검을 병행하고, 우기 이전 주요공정 및 피해예방조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홍승원 도 하천과장은 “올해 지방하천정비 사업을 위해 추진 중인 지구는 우기 전 주요 공정을 마무리하고, 신규지구는 조기 발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라며 “지역 특성에 맞는 하천조성으로 재해예방은 물론, 안전하고 친숙한 하천으로 거듭나도록 사업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