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 증설에 성난 증평 주민들 강력 투쟁… “절대 안 돼”
소각장 증설에 성난 증평 주민들 강력 투쟁… “절대 안 돼”
  • 김정기 기자 jay0004@dailycc.net
  • 승인 2019.02.19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진환경개발㈜ 소각시설 폐쇄를 촉구하며 시위하는 증평 주민들. (사진=김정기 기자)
우진환경개발㈜ 소각시설 폐쇄를 촉구하며 시위하는 증평 주민들. (사진=김정기 기자)

[충청신문=증평] 김정기 기자 = 증평 군민들이 단단히 성이 났다.

청주시 북이면 금암리에 있는 우진환경개발㈜의 폐기물 소각시설 증설 소식에 계속해서 군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19일 증평읍사무소에서 폐기물 소각시설 증설 주민설명회가 개최됐다.

이에 앞서 증평군 폐기물소각시설 저지 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이기엽, 연주봉, 박완수)와 주민 100여 명은 읍사무소 입구를 막고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설명회 개최를 막으면 별도의 절차로 사업을 진행할 것을 우려해 설명회에 참석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게다가 설명회 참석 후 소각장 증설 폐쇄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며 강한 투쟁을 벌였다.

시위에 참여한 주민 A 씨는 “소각장 증설에 따른 오염물질 피해가 주민들에게 돌아오는 건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증설은 말도 안 되고 기존의 시설도 폐쇄해야 한다”고 거친 불만을 표현했다.

또한, 이기엽 공동위원장은 “소각시설 4km 이내에 군 중심지 대부분이 포함돼 있고 초등학교, 보건복지타운, 대규모 아파트 단지 등이 있어 피해는 고스란히 군민한테 반영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강하게 주장하며 소각시설 폐쇄를 강력히 촉구했다.

군민들의 소각시설 증설 반대시위는 벌써 3번째다.

지난해 12월 2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설명회를 무산시킨 데 이어 지난달 25일에는 범군민 궐기대회를 열고 삭발식과 거리시위 등을 진행하며 반발을 예고했다.

한편, 환경영향평가법 제13조에 따르면, 환경영향평가 설명회가 정상적으로 개최되지 못한 경우 일간신문과 지역신문에 설명회를 생략하게 된 사유와 설명자료 열람방법 등을 각각 1회 이상 공고해야 한다.

여기에 더해 환경영향평가 대상 지역을 담당하는 시·군·구 또는 개발 기본계획을 수립하려는 행정기관의 정보통신망 및 환경영향평가 정보지원시스템에 설명회를 생략하게 된 사유 및 설명자료 등을 게시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현재 우진환경개발㈜은 하루 처리용량 99.8t에서 480t으로 약 5배 증설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