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정월대보름 공주말 디딜방아뱅이 재연행사 대성황
동구, 정월대보름 공주말 디딜방아뱅이 재연행사 대성황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9.02.19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행정복지센터 광장서 주민 1000여 명 모인 가운데 한 해 평안 기원

19일 산내동 행정복지센터 광장에서 제19회 디딜방아뱅이 재연 행사에서 목신에 소지하며 소원을 빌고 있다.
19일 산내동 행정복지센터 광장에서 제19회 디딜방아뱅이 재연 행사에서 목신에 소지하며 소원을 빌고 있다.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 동구는 19일 산내동 행정복지센터 광장에서 제19회 공주말 디딜방아뱅이 재연 및 정월대보름 행사가 대성황을 이뤘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비가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황인호 청장을 비롯한 각 계 인사와 한 해의 안녕을 기원하는 주민 1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액막이와 목신제 등 디딜방아뱅이의 옛 모습이 재연됐다.

산내 풍물패의 흥겨운 장단과 함께 분위기는 고조됐고, 달불놀이와 축하공연, 노래자랑 등 주민 화합행사와 다양한 전통 먹거리들로 풍성한 축제 한마당이 됐다.

송동현 추진위원장은 "공주말디딜방아뱅이 재연 및 정월대보름 행사는 마을의 안녕과 행운을 빌고 주민들의 결속을 다지는 지역의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잡았다"며 "조상 대대로 행해져 왔던 마을 고유 의식을 우리의 전통문화유산으로 소중히 간직하고 계승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