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가시화… 청와대 TF 구성 논의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가시화… 청와대 TF 구성 논의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9.02.2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이춘희 세종시장의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위한 노력이 결실로 가시화되고 있다.

현재 41개 중앙행정기관과 15개 국책연구소, 5개 공공기관이 위치한 세종시는 대통령 업무공간이 없어 총리실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각종 행사를 개최하는 등 불편이 계속되고 있는 형편이다.

시에 따르면 청와대는 최근 세종시에 대통령 제2집무실 설치를 논의하기 위해 ‘세종 집무 공간 기획 TF’를 꾸리기로 했다. TF는 세종집무실에서 어떤 기능을 수행할 지 여부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장은 2012년 지방선거 당시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제안, 시정 3기 들어 이를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 시장은 20일 청와대 김수현 정책실장을 만나 대통령 청와대 집무실 설치의 필요성과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지난달 30일에도 청와대를 방문, 노영민 비서실장 등을 만나 광화문 집무실 이전이 어려워진 만큼 세종시에 업무공간을 설치하는게 바람직하다고 건의한 바 있다.

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여야 국회의원들에게도 “대통령 집무공간이 없어 총리실에서 국무회의를 여는 것은 국격(國格)에도 관계되는 일”이라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서도 세종집무실 설치가 꼭 필요하다”고 밝혀왔다.

지역구 의원인 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달 세종시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 15주년 기념식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추진상황을 밝히고, 행안부 건물을 신축할 때 대통령 집무실을 함께 짓는 방안을 검토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시와 행정수도완성 세종시민대책위 등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 시장은 “대통령집무실을 설치하면 국무회의를 세종에서 여는 등 협력과 소통이 활성화돼 공공기관의 업무 효율성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며“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때 약속한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도시 완성’을 앞당기고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기회도 될 것 이라며 시민들과 함께 크게 환영 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세종시민은 물론 충청권 4개 시도지사와 광역의회, 행정수도완성 세종시민대책위 등이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에 힘을 보태고 있다”며 “지난 대통령선거 때 주요정당의 후보 대부분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국회와 청와대 기능의 세종시 이전을 주장한 만큼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