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비하·욕설공무원 해임하라"
"장애인 비하·욕설공무원 해임하라"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2.2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민의 시정(是正) 제언, 장애인이동권 기자회견

천안시민연대준비위원회 10여명은 21일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천안시민 시정(是正) 제언’이란 제하의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 욕설 공무원 징계와 장애인이동권 정책을 제안했다.  사진/임재권 기자
천안시민연대준비위원회 10여명은 21일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천안시민 시정(是正) 제언’이란 제하의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 욕설 공무원 징계와 장애인이동권 정책을 제안했다. 사진/임재권 기자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천안시는 공무원법을 위반한 욕설공무원을 해임하라.”

천안시민연대준비위원회 10여명은 21일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4용지 5장분량의 ‘천안시민 시정(是正) 제언’을 통해 “전국 최하위 장애인 반인권 천안시 장애인 차별과 편견을 시정하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자신을 한의사라고 밝힌 최호성씨는 이날 시민이 장애인 문제에 대한 편견된 시정을 촉구하며 그동안 5주에 걸쳐 매일 아침 1인 시위를 벌였는데 이 과정에서 공무원이 정신장애인 혐오성 반인권적 폭언과 욕설을 해댔다는 것.

그럼에도 천안시는 이에 대한 사후 대책없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해당 공무원에 대한 적정한 징계를 촉구했다.

천안시에서 개선의지를 보이지 않을 경우 고소고발을 비롯해 청와대신문고 및 인권위에 제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와 함께 “장애인 이동권 보장은 60만 천안시민 모두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권리”라며 저상버스에 대해 전국평균수준 도입(시내버스 대폐차시 저상버스 도입으로 시내버스의 100% 저상버스화)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도로환경 개선(인도와 버스정류장 턱 정비 등) 및 교통약자에 대한 시내버스 이용요금 무료정책 도입을 촉구했다.

또 장애인 콜택시에 대해 "천안에서 충남도청이 소재한 홍성을 가려면 4번을 갈아타야 한다"며 충남지역내 자유이동권 보장과 현재 27대에 불과한 콜택시를 전국 수준인 83대로 늘려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또 “당선무효형이 확정되고도 결백을 주장하며 항소로 시간 끌기를 하고있는 구본영 천안시장은 스스로 물러나라”며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맞설 이유가 없어 실명을 밝힐 것을 거부했다.

한편 구본영 천안시장은 지난 17일부터 오는 25일까지 브라질로 출장 중으로 20일 깜삐나스(Campinas)시와 국제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하는 등 무역사절단 수출상담회 등을 지원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