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동일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여야정협의체 구성 서둘러야”
육동일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여야정협의체 구성 서둘러야”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2.25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정례 기자회견서 “대전시정은 졸속·아마추어식 행정” 비판하기도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이 25일 기자회견에서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이 25일 기자회견에서 "여야정협의체를 구성해 시정오류를 바로잡고 시민의협력을 효과적으로 끌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이성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이 '여야정협의체'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서둘러 구성·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육 위원장은 25일 시당사에서 정례 기자회견을 갖고 "여야정협의체는 시정오류를 바로잡고 시민의 협력을 효과적으로 끌어낼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이라며 "3월 중 구성돼 상반기 역할이 본격적으로 수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육 위원장은 "하반기로 갈수록 총선 분위기에 접어들기 때문에 제 역할을 하기 힘들다"면서 "시에서 필요성을 느끼고 주체가 돼서 주도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육 위원장은 시가 추진 중인 대표 현안 사업 7개를 예를 들어 "시의 정책과 사업에 공통적이고 치명적인 오류가 있다"며 "이런 시정은 졸속적이고 근시안적이며 마치 아마추어식 행정이나 다름 없다"고 비판했다.

육 위원장은 "2030 아시안게임 유치는 졸속적을 이뤄진 결정이었고 베이스볼드림파크는 사전에 준비도 없고 대책도 없어 갈등 조장만 일으킨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또 "둔산 센트럴파크도 시민공감대 형성이 결여돼 있고 민간공원특례사업 역시 타 시도는 준비를 많이 했는데 대전은 전혀 준비도 안하고 대책도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전방문의 해도 거대한 계획에 비해 준비는 전무하고 시민 참여는 생략됐고,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이후에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한 대책도 고려되지 않는다"며 "시민들의 지지가 없는 상황에서 트램이 성공적으로 대전에 정착할지 의구심이 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시는 대전경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시정의 의지, 정책, 전략은 실종됐다"면서 "이러한 시의 행정 오류로 시장과 시정에 불명예를 떠안았고 시민들은 자존심이 실추됐다"고 비판했다.

육 위원장은 "시정 오류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의 전환과 함께 시정개혁을 통한 능력있는 공무원과 전문가의 등용·발탁이 이뤄져야 하며 여야정협의체가 조속히 신설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