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현충원에 친일파 28명 안장됐다
대전현충원에 친일파 28명 안장됐다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9.02.25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친일인명사전 발간 뒤에도 3명 안장…장군묘역 제일 많아

25일 대전 유성구 대전현충원 앞에서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와 민중당 대전시당 관계자가 친일반민족행위자 28명 묘역 조사 내용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사진=민중당 대전시당 제공)
25일 대전 유성구 대전현충원 앞에서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와 민중당 대전시당 관계자가 친일반민족행위자 28명 묘역 조사 내용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민중당 대전시당>

- 25일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민중당 대전시당 조사 결과 발표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국립대전현충원 내 친일파 안장과 관련한 백서가 발간됐다.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와 민주당 대전시당은 25일 대전 유성구 대전현충원에서 총 28곳의 친일반민족행위자 묘역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의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와 민족문제연구소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된 이들을 살펴 확인했다.

민족문제연구소 등에 따르면 대전현충원에는 장군 1 묘역 17명과 2 묘역 5명, 경찰관 묘역 3명, 장교 1 묘역과 2 묘역에 각각 1명, 국가사회공헌자 묘역 1명 등 총 28명의 반민족행위자가 안장돼 있다.

장군묘역에만 22명(78.5%)으로, 가장 많다.

명단도 공개했다. 일본군이나 만주국군 출신 사례가 다수 포함돼 있다고 민족문제연구소 측은 전했다.

상당수는 공훈록과 묘비 내용에 1945년 해방 이전의 행적을 기재하지 않았다.

이는 친일반민족행위를 숨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소와 민중당 대전시당은 강조했다.

친일반민족행위자 연도별 안장 현황을 보면 진상규명 보고서와 친일인명사전 발간(2009년) 이후에도 3명이 현충원 장군묘역 등에 안장됐다.

애국지사 묘역에 있던 친일반민족행위자가 서훈취소로 이장된 사례와는 정반대 사례인 셈이다.

민중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국립묘지에서 친일반민족행위자 묘를 이장하고, 향후에도 안장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의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민족문제연구소와 민중당 대전시당은 묘역별 현황·명단·묘역 위치 등을 백서에 담아 펴내는 한편 정부에 친일반민족행위자 이장을 지속해서 촉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