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73% “생계형 알바”
알바생 73% “생계형 알바”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19.02.26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 기준 생계형-급여, 비생계형-적성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알바생 10명 중 7명은 생계를 목적으로 한 생계형 알바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최근 아르바이트생 3239명을 대상으로 ‘생계형 알바’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알바생 중 73.0%가 ‘나는 생계 목적의 생계형 알바생’이라고 응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여성이 74.0%로 71.5%를 차지한 남성보다 소폭 높았다.

실제 아르바이트를 하는 목적으로 ‘생활비(생계비)’를 꼽은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61.3%가 ‘생활비(생계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2위는 ‘용돈벌이(47.7%)’가 차지한 가운데 ‘여행 자금, 학비 등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29.4%)’, ‘가족의 경제부담을 덜기 위해(27.5%)’ 등 돈을 목적으로 아르바이트를 한다는 응답이 높게 나왔다.

이밖에 ‘취업이 안되거나 어려워서(19.7%)’, ‘시간을 보다 의미 있게 쓰기 위해(13.0%)’, ‘경력 또는 스펙 관리를 위해(6.3%)’, ‘진로 모색을 위해(3.6%)’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응답했다.

한편 생계형 알바인지 여부에 따라 아르바이트를 대하는 알바생들의 태도에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생계형 알바생들은 ‘급여’에 집중한 반면, 비생계형 알바생들은 ‘잘 할 수 있는 일’ 즉 ‘적성’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