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충남병원선 안전운항 살피고 섬 주민과 소통
양승조 충남지사, 충남병원선 안전운항 살피고 섬 주민과 소통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9.02.2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삶 현장을 찾아가는 민생 소통’ 돌입

양승조 충남지사가 27일 효자도 주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27일 효자도 주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가 27일 충남병원선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도서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을 위해 보령을 찾았다.

이번 방문은 민선7기 2년차 ‘누구도 소외받지 않는 따뜻한 공동체 실현’을 위한 ‘도민 삶 현장을 찾아가는 민생 소통’ 계획 첫 일정으로 진행했다.

이날 방문 순서는 충남병원선과 원산도, 효자도 등으로, 처음 발걸음을 옮긴 충남병원선에서 양 지사는 조타실과 의료 6개 시설, 직원 숙소 등을 차례로 점검한 뒤 근무자들과 대화를 가졌다.

양 지사는 “충남병원선 근무자들은 연간 180일 이상 선상 생활로 삶의 질이 저하되고, 거친 파도 등 예측불허의 상황에서 안전문제에 상시적으로 노출돼 있다”며 열악한 환경에서도 맡은 바 임무를 묵묵히 수행 중인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의료기관을 쉽게 접할 수 없는 도서 주민에게 충남병원선의 역할을 매우 중요하다”며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주민들의 건강을 지킨다는 자부심을 갖고 친절하고 성실하게 근무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선박 운항 시 일기예보에 귀를 기울여 안전하게 운항하고, 환자 이송 시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주문한 뒤,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새로운 충남병원선과 관련해서는 대체 선박 건조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 1979년 처음 닻을 올리며 올해로 출항 40주년을 맞은 충남병원선은 연간 6개 시·군 30개 유인도서 주민을 대상으로 의료 서비스를 펼치고 있다.

병원선에 이어 방문한 원산도에서는 병원선 육상 진료 현장을 살핀 뒤, 보령 해양경찰서 선촌출장소, 우체국, 농협, 경로당, 치안센터, 보령∼태안(국도 77호) 건설 사업장 등을 차례로 찾아 근무자 등을 격려하고, 원산도출장소에서 주민과의 대화를 가졌다.

원산도 주민과의 대화에서 양 지사는 “원산도는 해양관광 웰니스 단지 지정과 대형 리조트 건설 추진, 국도 77호 건설 등으로 멀지 않은 미래에 큰 발전이 기대된다”며 “국도 77호 개통에 맞춰 국가어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효자도에서는 보건진료소를 찾아 운영 현황을 들은 뒤 주민과의 대화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일자리 창출과 마을 소득 향상 등을 위해 전통 가옥을 조성하고, 전통 포구·전통 어구를 전시·체험할 수 있는 어촌 민속마을로 효자도를 육성하는 한편, 효자도 설화를 스토리텔링화 해 체류형 관광지로 조성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 지사는 다음 달 금산 방우리와 서천 유부도, 보령 삽시도를 찾고, 4월에는 예산 출렁다리 등을 방문하는 등 매달 민생 현장을 찾아 도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