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시당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는 명백한 인재”
민주당 대전시당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는 명백한 인재”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2.27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논평 통해 사회적 진상규명 촉구

더불어민주당 로고. (사진=충청신문 DB)
더불어민주당 로고. (사진=충청신문 DB)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사망자 유가족들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진상규명을 촉구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도 논평을 통해 "명백한 인재, 사회적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3명의 젊은 노동자들이 희생된지 열흘이 넘었지만 방위산업체라는 이유로 제대로된 진상규명조차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이번 사고는 명백한 인재"라고 지적했다.

시당은 "지난해 사고에 대한 특별근로감독 위반사항이 486건임에도 불구하고 방치한 기관과 기업이 만들어 낸 인재"라며 "진상조사조차 더디게 진행돼 답답함을 넘어 무력함마저 느껴지게 한다"고 전했다.

이어 "유족들은 한화 대전공장의 인력이 매우 부족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했다고 주장하는 등 현장에 대한 문제점과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한화측은 장례절차와 관련한 비용문제 뿐만 아니라 유족들의 당연한 요구조차 조건화하는 등 불성실한 태도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화는 유족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사고 진상 규명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촉구한다"며 "대전고용노동청과 방위사업청 또한 그 책임을 무시할 수 없다. 기관이 존재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전시당은 철저한 사회적 진상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방위사업체에 대한 철저한 관리 감독과 안전 조치에 대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