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빠진 대전학교급식지원센터 사업… 친환경 식재료 얼마나 쓰일까
'친환경' 빠진 대전학교급식지원센터 사업… 친환경 식재료 얼마나 쓰일까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2.2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명칭 큰 의미 없어… 차기 분과위원회서 구체적 방향 논의"

대전시가 27일 대전학교급식센터 준비위원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대전시가 27일 대전학교급식센터 준비위원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한유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의 공약인 친환경학교급식지원센터 사업이 '친환경'이라는 문구가 빠진채 진행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친환경'이라는 문구가 빠지면서 사업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다는 지적때문이다.

시는 27일 대전학교급식지원센터 설립 관련 실무중심의 주요사항을 논의하기 위한 준비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준비위원회에서는 농산물 광역인증제, 타 지역 운영 사례 등을 들며 '대전형'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어떤 방향으로 설립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친환경농산물의 구체적인 사용 비율 등은 언급되지 않았다.

앞서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허 시장은 친환경무상급식 대전본부와의 협약식을 통해 행복한 급식과 안전한 먹거리를 위한 4대 공약을 수용한 바 있다.

그러나 사업이 실제 추진되는 과정에서 '친환경'이라는 핵심 문구가 빠져 결국 학교급식의 질적 향상으로 이어지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시는 명칭은 큰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오늘 준비위원회에서 논의된 내용은 센터 설립 이전 전체적인 의견과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며 "이제 시작단계이기 때문에 식재료 사용비율, 운영 주체자 선정 등 구체적인 것은 차기 분과위원회를 개최해 논의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학교급식지원센터는 안전하고 투명한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을 위한 시설로 농산물 집하, 선별, 포장 및 잔류농약 분석 등을 수행하는 학교 급식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13곳이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후발 주자로 나선 대전은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